<금융꿀팁 200선>사회초년생 재테크…주거래은행 정하고, 종잣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금융꿀팁 200선>사회초년생 재테크…주거래은행 정하고, 종잣돈 모으기

최종수정 : 2017-01-30 12:00:00

#사회초년생 김준성(31세)씨는 신년모임에서 친구들로부터 결혼준비, 주택마련, 노후준비 등을 위해 장래에 필요한 자금계획을 세우고 다양한 금융상품에 가입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준성씨도 올해부터는 계획을 세워서 장래에 필요한 자금을 모아야겠다고 다짐했지만 막상 무엇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했다.

#사회초년생 서동수(30세)씨는 작년 첫 월급날 보험설계사인 선배의 권유로 종신보험, 변액보험 등 여러 개의 보험을 가입했다. 최근 동수씨는 보험료도 부담되고 결혼자금도 필요해 종신보험을 해지하려고 보험사에 문의했으나 해약환급금이 거의 없어 손해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30일 금융감독원은 사회초년생을 위한 금융꿀팁으로 ▲'파인'과 친해지기 ▲신용등급에 관심 기울이기 ▲주거래은행 정하기 ▲체크카드 사용하기 ▲종잣돈 모으기 ▲보장성보험 우선 가입하기 ▲현금서비스 자제하기 등을 제시했다.

먼저 금융상품이 익숙하지 않은 사회초년생이라면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사이트인 '파인(fine.fss.or.kr)'을 활용하면 편리하다. 금융상품을 한 눈에 비교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자신의 계좌나 금융거래 내역도 조회할 수 있다.

사회생활 시작과 함께 수시로 자신의 신용등급을 확인하고 관리할 필요가 있다.

향후 생활자금, 결혼자금, 주택자금 등이 필요해 대출을 신청할 때 낮은 금리로 필요한 금액을 받기 위해서는 높은 신용등급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개인 신용등급은 1년에 3회까지 신용평가기관에서 무료로 확인할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대출이나 카드사용 등 금융거래 실적이 많지 않은 사회초년생들은 대부분 4~6등급을 받게 된다"며 "휴대폰 요금 성실납부 실적 등을 신용조회회사(CB)에 꾸준히 제출할 경우 신용가점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이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은행은 주로 거래하는 곳을 정해놓는 것이 유리하다. 은행들은 고객의 거래실적에 따라 우수고객으로 선정하고 대출, 예금, 환전, 자금이체 등 금융거래시 금리우대, 수수료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사회초년생이라면 신용카드보다 체크카드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체크카드는 원칙적으로 자신의 예금범위 내에서만 결제가 가능하므로 합리적인 소비를 할 수 있다. 또 체크카드는 사용실적에 따른 소득공제율이 신용카드의 2배로 연말정산에도 유리하다.

월급을 받게 되면 비록 적은 금액이라도 꾸준히 저축해 하여 이른바 '종잣돈'을 모으는 것이 꼭 필요하다.

종잣돈을 효과적으로 모으기 위해서는 자신의 소득과 투자성향, 수익률, 안전성, 자금필요 시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하게 저축·투자방법을 선택하면 된다. 일반적으로 사회초년생들에게 가장 많이 권하는 저축방법은 정기적금과 적립식펀드에 가입하는 것이다.

보험은 보장성 상품에 우선 가입하면 좋다.

사회초년생은 아직 소득이 적고 향후 결혼자금 등 목돈을 마련해야 하므로 고액의 종신보험이나 변액보험 보다는 적은 보험료로 가입가능한 실손의료보험, 정기보험 등 보장성보험이 우선 순위다. 보장성보험은 연간 100만원까지 연말정산시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장점도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