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특집/Advertorial Page] 정유년 분양 스타트… 2월 1만2000가구 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부동산특집/Advertorial Page] 정유년 분양 스타트… 2월 1만2000가구 분양

최종수정 : 2017-01-19 10:41:46

2017년 분양시장은 이른 설로 인해 설 연휴가 끝난 직후인 2월부터 본격화할 전망이다.

19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전국에서 2월 중 분양할 계획인 단지는 12개 단지, 1만1996가구(임대제외·일반분양 기준)로 조사됐다.

권역별 2월 분양물량.
▲ 권역별 2월 분양물량.

이는 지난해 동기(19개 단지, 7770가구) 대비 58.9%(4446가구) 증가한 수준이며 올해 1월(예정 물량 포함 6856가구)보다도 5000가구 가량 많다.

특히 12곳 가운데 7곳이 단지규모 1000가구 이상 대단지들로 전체 분양가구의 84.5%(1만139가구)를 차지한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5곳 5222가구 ▲지방광역시 2곳 3480가구 ▲지방도시 5곳 3294가구 등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연초 분양시장은 설 연휴 분포에 따라 분양일정이 조정되며 통상 설 이후에 분양이 본격화 된다"며 "특히 2월 쌀쌀한 날씨 가운데도 분양현장을 찾는 이들이 많으면 분양시장이 상황이 아주 나쁘지는 않다고 가늠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올해 2월은 청약 및 대출 등의 규제로 1순위 청약자수가 줄면서 전반적인 청약률은 낮아지겠지만 분양물량에 비해 미분양 증가가 미미하다면 분양시장은 비관적이지만은 않다"며 "실수요자들은 금리인상에 대비해 대출부담을 줄이고 입지 등을 따져 선별 청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도권에는 SK건설과 현대산업개발이 서울 은평구 응암동 응암10구역을 재개발하는 백련산 SK뷰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1305가구 중 전용면적 59~100㎡ 461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지하철 6호선 응암역과 새절역을 이용할 수 있다.

대림산업이 인천 중구 영종하늘도시 A46블록에 전용면적 74~84㎡, 1520가구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 e편한세상 영종하늘도시2차를 분양한다. 단지는 영종하늘도시 중심지에 위치해 있다. 영종하늘도시는 지난해 공항철도 영종역 개통으로 서울방면 교통여건이 좋아졌고 파라다이스시티 개발 대형 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다.

GS건설은 경기 오산시 부산동 부산도시개발지구 4지구에 전용면적 59~102㎡, 1090가구의 대단지 아파트 오산시티자이 2차를 분양한다. 이 아파트는 오산도심과 동탄2신도시 더블 생활권이다. 오는 10월 입주예정인 1차(2040가구)와 3100여가구에 달하는 브랜드 타운을 형성한다.

지방에서는 포스코건설이 부산 강서구 명지국제도시 복합 2,3블록에 전용면적 80~113㎡, 2936가구를 분양한다. 오피스, 오피스텔 등과 함께 조성되는 복합단지로 부산서부지청이 인근에 들어서며 중심상업지구가 가깝다.

GS건설은 충북 청주시 비하동에 전용면적 59~110㎡, 1495가구 규모의 서청주파크자이를 분양한다. 대규모 근린공원이 있어 주거환경이 쾌적하며 청주일반산업단지가 가까워 관련 종사자들이 출퇴근하기 좋다.

2월 분양단지.
▲ 2월 분양단지.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