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1-12 15:05:39

[홍종욱 원장의 성형 이야기] 실 리프팅 부작용

[홍종욱 원장의 성형 이야기] 실 리프팅 부작용

최근 작고 갸름한 얼굴형이 동안외모의 기준이 되면서 리프팅시술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현재 성형외과에서 시행 중인 리프팅시술로는 비수술요법인 실리프팅, 레이저리프팅, 탄력리프팅과 안면거상술, 미니안면거상술과 같은 수술요법 두 가지로 나뉜다.

시술방법은 개인의 피부상태와 탄력, 지방의 양 등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는데 피부 처짐 정도가 심하지 않다면 비수술요법인 필러나 보톡스, 자가지방이식술을 병행하는 것도 대안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주름이 깊고 탄력이 많이 저하된 중장년층의 경우에는 주사요법만으로는 한계가 있어 안면거상술이나 미니안면거상술과 같은 수술요법을 택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간혹 실리프팅을 문의하는 환자분들이 있는데, 필자는 실리프팅을 추천하지 않는 편이다. 실 리프팅의 경우 시술 즉시 단기적으로는 눈에 띄는 개선효과를 얻을 수 있지만 수술요법에 비해 지속력이 떨어지고, 시술방법이 잘못될 경우 부작용 위험이 높기 때문이다.

실 리프팅 후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인 부작용으로는 피부 표면이 울퉁불퉁해지는 딤플현상과 이물감, 통증, 두통, 안면비대칭 등이 있다. 그중에서도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딤플현상은 피부를 당길 때 일시적으로 조직이 몰리면서 발생하는 것으로 심한 경우 실을 삽입한 부위의 피부가 접히거나 조금만 건드려도 극심한 통증에 시달리기도 한다.

또 한 번 삽입된 실은 갈고리 모양의 양방향 돌기가 피부에 걸쳐 있어 제거하기가 상당히 어렵고, 제거 과정에서 신경이나 혈관을 건드릴 위험이 높아 시술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이처럼 실 리프팅 후 부작용이 발생한 경우에는 실 리프팅 제거술을 통해 피부 곳곳에 박혀 있는 실을 일일이 제거해줘야 한다.

수술방법은 안면거상술과 같이 헤어라인을 따라 피부를 절개한 후 실이 삽입된 부위까지 피부 전체를 박리해야 한다. 그 다음 피부 깊숙이 얽히고설킨 실을 하나씩 제거해야 하는데 얼굴에는 수많은 혈관과 신경이 분포해있어 이를 건드리지 않고 제거하기란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따라서 실리프팅제거 또는 이물질제거술을 계획하고 있다면 안면거상술 전문병원에서 해부학적 지식과 임상경험이 풍부한 성형전문의에게 수술 받는 것이 안전하며, 수술 부위가 염증이나 감염에 노출되지 않도록 항시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홍종욱 세민성형외과 원장(서울중앙지방법원 의료중재 조정위원)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