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1-11 20:49:08

KB국민은행의 경영실험…'자율경영 지역본부' 경영목표부터 예산, 인사까지 맡긴다

KB국민은행이 지역본부에 경영목표 설정부터 예산, 인사까지 모두 맡기는 경영실험에 나선다.

KB국민은행은 올해부터 '자율경영 지역본부' 3곳을 시범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위해 공모로 전국에서 지역본부장 3명도 특별 선정했다. 이형승 중앙2(남대문) 지역본부장과 강종남 광주·전남2(첨단) 지역본부장, 성재경 부산2(사상) 지역본부장이 자율경영 지역본부를 운영하게 됐다.

선발된 자율경영 지역본부장은 지역본부의 영업, 인사, 예산 등 제반 경영활동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게 된다. 소위 '소(小) 최고경영(CEO) 모델'이다. 또 본부 중심의 의사결정 프로세스를 현장중심으로 전환해 소통을 통한 의사결정 프로세스를 구축한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부터 지점장을 '소(小) 최고경영자(CEO)'로 부르며, 지점 내 핵심성과지표(KPI) 비중을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게 했지만 이번처럼 인사, 예산까지 전적으로 일임한 것을 처음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이번 인사의 궁극적인 목적은 지속성장 가능한 영업문화를 구축하고,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경영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시범운영을 시작한다"며 "앞으로도 금융업의 미래를 선도하는 다양한 모델들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