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7-01-11 08:44:50

디트로이트 모터쇼 올해 車 시장 트렌드 한눈에…첨단 차량 기술·SUV 등 대거 공개

▲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이형근 기아자동차 부회장,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자동차 디자인담당 사장, 양웅철 현대기아자동차 연구개발총괄 부회장,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자동차 시험·고성능차담당 부사장(왼쪽부터)이 스팅어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계 4대 모터쇼 중 하나인 '2017 북미 국제 오토쇼'가 지난 8일(현지시간) 화려한 막을 올렸다.

디트로이트 모터쇼는 새해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모터쇼로 명성이 높다. 이번 모터쇼에는 올해 출시를 앞둔 신차 40여종이 모습을 드러내 세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BMW '5시리즈'와 도요타 '캠리' 등 전통적인 세단의 신모델들이 월드 프리미어로 출품됐고, 기아차도 브랜드 최초의 후륜구동 방식 스포츠세단 '스팅어'를 처음으로 공개해 눈길을 끈다. 아울러 미국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RV 신차나 픽업트럭도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얼굴 알리기에 나섰다.

◆첨단 기술과 혁신으로 변화

BMW는 이번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7세대 '뉴 5시리즈'를 공개했다. 1세대부터 지금까지 전세계적으로 약 790만대가 팔린 베스트셀링 모델인 5시리즈는 이번에 풀체인지된 7세대로 업그레이되면서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첨단 기술을 대거 탑재했다.

5시리즈에는 자율주행기술에 한걸음 더 근접한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기능, 한층 편리해진 제스처 컨트롤 등 최첨단 기능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BMW는 뉴 5시리즈 외에도 하이브리드 모델인 '뉴 530e i퍼포먼스', M퍼포먼스 모델인 '뉴 M550i xDrive', 콤팩트 세그먼트 모델인 'X2 콘셉트' 등을 출품했다.

도요타는 이번 모터쇼에 중형세단 '캠리' 10세대 모델을 선보였다. 캠리는 2002년 북미 시장에 처음 공개한 후 북미 중형 시장에서 베스트셀링 모델에 오르는 등 선풍적 인기를 끈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새로워진 캠리는 더 커진 차체에 보다 세련되고 스포티해진 외관, 향상된 승차감 등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렉서스도 이번 모터쇼에서 주력 세단인 'LS'를 풀체인지된 5세대 모델로 공개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첫 후륜 스포츠 세단 '스팅어'를 이번 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였다. 전일 사전 미디어 행사에서 베일을 벗은 스팅어는 자동차의 본질에 충실한 '드림카' 제작을 목표로 기아차의 디자인 역량과 연구개발(R&D) 역량이 집약된 후륜 구동 기반의 5인승 세단이다.

지난 2011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콘셉트카 GT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제작해 6년 만에 양산차로 재탄생한 모델로, 기아차 특유의 패밀리룩을 이어받으면서도 역동성과 개성을 강조한 독특한 디자인을 선택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스팅어를 올 상반기 중 국내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 롤랜드 크루거 인피니티 글로벌 대표가 인피니티 QX50을 소개하고 있다.

◆SUV·픽업트럭 등도 눈길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낼 SUV도 대거 출시됐다. 폴크스바겐은 세계 최초의 완전자율주행 다목적 콘셉트카 'I.D. 버즈'와 함께 베스트셀링 모델인 '신형 티구안'을 공개했다. 폴크스바겐은 SUV 라인업 강화의 일환으로 미국 시장을 위한 두 가지 새로운 SUV 모델, 신형 티구안 롱 휠베이스 버전과 신형 아틀라스 모델을 공개했다. 두 모델 모두 올해 미국에서 출시 예정이다.

닛산의 프리미엄 브랜드 인피니티는 차세대 중형 프리미엄 SUV의 비전을 담은 'QX50'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쉐보레는 신차로 8인승 대형 SUV '트래버스'를 공개했다. 신형 트래버스는 휠베이스 확장을 통해 동급 최대 3열 레그룸과 화물 적재능력을 갖췄고, 첨단 안전사양을 대거 도입했다.

아우디는 이번 모터쇼에서 쿠페와 SUV가 조화를 이룬 '아우디 Q8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고급스러움과 스포티함을 더해 대형차 시장에서 새로운 세그먼트를 제시할 방침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더 뉴 E클래스 쿠페'를 비롯한 총 5종의 신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벤츠가 이벤어 선보인 모델은 더 뉴 E클래스 쿠페와 '메르세데스-AMG GT C 에디션 50' 등 완전 신차 2종과 '더 뉴 제너레이션 GLA', '메르세데스-AMG GLA',' 메르세데스-AMG GT·GT S' 등 부분변경 모델 3종 등 총 5개다.

포드는 주력 픽업트럭인 F-150에 처음으로 디젤 엔진을 장착한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전시한다. F-150은 국내 시장엔 출시되지 않았지만 40년 연속 미국 최다 판매 트럭 자리를 지키고 있는 픽업트럭 시장의 강자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