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운 원장의 건강관리] 잇몸병 방치땐 심장질환 위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신태운 원장의 건강관리] 잇몸병 방치땐 심장질환 위험

최종수정 : 2016-12-15 14:26:48

[신태운 원장의 건강관리] 잇몸병 방치하면 심장질환 위험

 신태운 원장의 건강관리 잇몸병 방치땐 심장질환 위험

날씨가 급격히 추워지면서 건강했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급사하는 '돌연사'가 잇따르고 있다. 돌연사는 보통 원인증상이 나타난 후 1시간 이내에 사망하는 무서운 질환으로 주로 40∼50대 남성에게 빈번하게 발생한다.

그중에서도 겨울철 돌연사의 90%는 심장혈관질환에 의해 발생하는데, 이 심장질환은 잇몸병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기 때문에 조기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잇몸병은 치과적 전문용어로 치주염(풍치)이라고 하며 치주염은 잇몸 속 깊은 곳에 치석이 쌓여 세균이 자라면서 염증이 생긴 것을 말한다.

이때 치주염을 일으키는 세균이 심장혈관 내벽에 염증을 유발해 죽상동맥경화를 촉진시키고 심장병 발병 위험을 높이게 되는 것이다. 핀란드 헬싱키 대한 연구팀이 조사한 '치아 감염과 심장질환 사이의 상관관계'에 따르면 근치성 치주염을 앓는 환자들이 관상동맥질환이나 급성관상동맥증후군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발병 위험은 세균에 감염된 치아가 오랫동안 치료되지 않았거나 근관(root canal) 치료를 필요로 했던 환자에게서 2.7배가량 높았다. 이처럼 우리 입안에 서식하고 있는 세균들은 독성 물질을 내뿜어 염증을 유발하고 심한 경우 잇몸을 녹여 혈관 깊숙이 침투해 혈류를 따라 온몸 구석구석 퍼지게 된다.

그중에서도 잇몸 질환을 일으키는 주 원인균인 '포르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Prophyromonas Gingivalis)' 균은 치아와 잇몸 사이의 치주포켓에 서식하며 콜라겐을 분해하는 효소를 분비해 잇몸을 약하게 만드는 주범이다.

치태의 당과 단백질이 주요 먹잇감인 진지발리스균은 칫솔질을 하거나 음식을 씹을 때마다 혈류를 타고 증식되어 일시적인 균혈증을 유발하기도 한다. 더 나아가 혈관 벽으로 침투해 내피 세포 장애를 일으키는 경우도 있는데, 제때 치료받지 않고 방치했다가는 동맥경화나 뇌졸중, 심장마비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런던 의대와 미국 Connectiuct 의대가 협동 연구를 통해 발표한 자료에서도 진지발리스 균이 뇌졸중과 심장마비 등과 같은 질환을 일으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와 같이 치주염을 방치하게 되면 심장질환을 유발할 위험이 높기 때문에 조기 치료가 우선시 되어야 하며, 만일 치주염을 심하게 앓고 있다면 심장혈관 질환 검사도 함께 받아보는 것이 좋다.

치주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구강검진(3∼6개월)은 필수이며, 양치질은 꼭 하루 세 번 하는 것보다 식사를 할 때마다 하는 것이 좋다. 주기적인 스케일링도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스케일링은 칫솔질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치석이나 치아에 부착된 이물질들을 제거해주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스케일링도 마찬가지로 자주 받는 것보다는 잇몸상태에 따라 6개월에서 1년에 한 번씩 받는 것이 바람직하며, 흡연자라면 더욱 구강관리에 철저해야 한다. /치과전문의 신태운 믿을신치과 원장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