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메트로] '연포생선구이' 4호선 미아역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맛있는 메트로] '연포생선구이' 4호선 미아역

최종수정 : 2016-12-04 12:00:35

[맛있는 메트로] '연포생선구이' 4호선 미아역

 연포생선구이 4호선 미아역.
▲ '연포생선구이' 4호선 미아역.
 연포생선구이 4호선 미아역.
▲ '연포생선구이' 4호선 미아역.
 연포생선구이 4호선 미아역.
▲ '연포생선구이' 4호선 미아역.

지난 5월, 대한민국이 고등어로 발칵 뒤집혔다.

환경부가 집 안에서 고등어를 구우면 미세먼지가 나쁜 날보다 30배 이상 농도의 미세먼지가 배출된다고 발표한 것이다.

소비자들은 미세먼지의 주범인 고등어를 외면했고 급기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가격이 하락하는 등 수난을 겪어야 했다.

"고등어가 대기 중 미세먼지 주범이라는 것은 오해", "건강한 실내 공기 질 관리를 위해 환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자료를 낸 것"이라는 환경부의 해명에 미세먼지 주범이라는 오명은 벗었지만 냄새 등의 문제로 집안에서 생선을 구워먹는 일은 여전히 쉽지가 않다.

냄새에서 벗어나 마음껏 생선을 즐기고 싶다면 전문 식당을 찾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지하철 4호선 미아역 인근에 위치한 '연포생선구이전문점'에서는 갈치, 고등어, 삼치, 조기, 꽁치 등 다양한 생선을 구이와 조림 원하는 형태로 푸짐하고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메뉴를 주문하면 1인당 하나의 돌솥밥과 된장찌개 그리고 5~6개의 밑반찬이 기본 상차림으로 제공된다. 단, 1인 1주문이 원칙이다.

손님들이 즐겨 찾는 메뉴 1위는 '북어양념구이(9000원)'이다.

 연포생선구이 메뉴.
▲ '연포생선구이' 메뉴.
 연포생선구이 , 북어양념구이.
▲ '연포생선구이', 북어양념구이.

생선 크기는 두 사람이 함께 먹어도 부족하지 않을 정도로 제법 크다. 3가지 매운 정도가 다른 고춧가루와 고추장, 매실액 등 다양한 재료로 만든 특제소스를 발라 그릴에 구워낸다.

생선을 좋아해서 이곳을 자주 찾는다는 김재경 씨(30)는 "건강식이 먹고 싶을 때 꼭 들르는 집"이라며 "북어양념이 다른 곳과 다르게 정말 맛있고, 갓지어 나오는 돌솥밥은 밥을 그릇에 덜고 물을 부어두면 식사가 끝난 뒤 따끈한 누룽지로 먹는데 아주 훌륭한 후식"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두 번째 인기메뉴는 '갈치조림(1만8000원·2인)'이다.

양념장은 직접 담은 액젓에 멸치, 다시마 등을 우려낸 육수를 섞은 다음 역시 3종류의 고춧가루, 매실액 등으로 만든다. 부드럽고 도톰한 갈치살에 양념이 은근히 배어들어 얼큰하면서도 칼칼한 맛이 일품이다.

세 번째 인기메뉴는 '임연수구이(9000원)'이다. 도톰한 살에 부드러우면서도 기름진 맛을 즐길 수 있어 손님들이 즐겨 찾는 메뉴다.

5마리 생선을 한꺼번에 맛볼 수 있는 '모듬생선구이(2만3000원)'는 꾸준한 인기 메뉴다.

직장동료와 함께 이곳을 찾은 최다영 씨(36)는 "1인 1주문이 원칙이지만 모듬생선구이에 한해 세 사람 방문 시 돌솥밥 하나 추가로 갈치, 고등어, 삼치, 조기, 꽁치 5마리 생선을 한꺼번에 푸짐하게 맛볼 수 있다"며 "세 사람이 함께 먹어도 전혀 부족하지 않은 양"이라고 이용팁을 살짝 공개했다.

생선을 푸짐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곳이라고 입소문이 나면서 이제는 인근 지역뿐만 아니라 강남, 의정부 등 다양한 곳에서 손님들이 찾고 있다.

6년 째 이곳을 운영 중인 이경희 사장(60)은 "소비량이 많다보니 생선은 도매시장에서 생물로 매일 들여오고 소금도 곰소염전에서 직접 구매하고 있다"며 "지나치게 짠맛을 줄이기 위해 소금물에 담가 절이는 '물간'을 하고 종류에 따라 적당한 숙성시간을 거친다"며 까다롭고 세심한 준비과정을 거치고 있음을 강조했다.

제대로 된 생선 맛은 구워서 즉시 먹는 것이다. 때문에 손님이 아무리 많아도 이곳은 생선을 미리 구워두지 않고 주문 즉시 굽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돌솥밥은 조리에 15분 정도 시간이 소요되므로 바쁜 직장인들은 전화로 미리 시간 예약을 하고 찾는 편이다.

구매가 아닌 주방에서 직접 만들어내는 김치, 우엉·감자조림 청포묵 더덕무침 젓갈 등 매일 바뀌어 나오는 5~6종류의 밑반찬도 칭찬 일색이다.

영업시간은 평일과 주말 모두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마지막 주문시간은 9시15분이다.

*주소:서울시 강북구 덕릉로 28길 65

(지하철 4호선 미아역 1번 출구, 도보 8분)

*영업시간. 오전11시30분~오후10시(마지막주문 9시15분), 연중무휴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