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꼼IT리뷰] 스마트워치 파슬 Q 먀샬, '스마트'는 만족 '워치'는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꼼꼼IT리뷰] 스마트워치 파슬 Q 먀샬, '스마트'는 만족 '워치'는 아쉬워

최종수정 : 2016-11-09 10:35:58
최근 패션 브랜드 전문 유통 그룹 파슬이 2세대 스마트워치 Q마샬 사진 과 Q원더 를 내놨다. 파슬
▲ 최근 패션 브랜드 전문 유통 그룹 파슬이 2세대 스마트워치 'Q마샬(사진)'과 'Q원더'를 내놨다. /파슬

낯설기만 했던 웨어러블 디바이스가 점차 일상으로 보급되고 있다. 삼성전자, 애플, LG전자, 모토로라 등 IT 브랜드들이 앞다퉈 스마트워치를 내놓으며 소비자들에게 어필한 결과다. 하지만 이들 제품은 어딘가 어색한 디자인으로 일상복에 착용할 경우 붕 뜨는 느낌을 지우기 어려웠다.

지난달 패션 브랜드 파슬이 스마트워치를 내놨다. 버버리, DKNY, 마크제이콥스 등 명품 시계를 취급하는 파슬 그룹은 신제품에 대해 "전통적인 손목시계 디자인과 착용감을 중시하는 이들을 위해 일상 패션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제품을 마련했다"며 "사용자들은 늘 그래왔듯 시계를 착용할 것이다. 다만 시계가 예전보다 똑똑해졌을 뿐"이라고 소개했다.

파슬 Q 마샬은 블레이즈 온 기능으로 시계와 같은 디자인을 상시 제공한다. 오세성 기자
▲ 파슬 Q 마샬은 블레이즈-온 기능으로 시계와 같은 디자인을 상시 제공한다. /오세성 기자

이에 기자가 파슬이 내놓은 2세대 스마트워치 'Q마샬'을 사용해봤다. 2세대 제품은 남성용 Q마샬과 여성용 'Q원더'로 구성됐다. 부족한 성능으로 심한 질책을 받았던 1세대 'Q파운더'에서 성능을 대폭 끌어올린 모델들이다. 스트랩도 가죽과 실리콘, 스테인리스 스틸 등을 다양하게 제공해 사용자에 따라 개성 있게 꾸밀 수 있다.

파슬이 지난해 웨어러블 디바이스 전문기업 미즈핏을 인수한 후 내놓은 2세대 제품들은 성능 면에서 대폭 강화됐다. 퀄컴 스냅드래곤 웨어 2100과 512MB의 램, 4GB의 저장용량을 갖췄고 1.4인치 터치스크린과 400mAh 배터리를 달았다. 중력감지 센서, 자이로스코프, 나침반 등이 탑재됐고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시인성도 높였다. 진짜 시계 같은 바탕화면을 상시 제공한다는 점도 장점이다. 완충 시 작동 시간은 약 30시간이었다.

기능적으로 나무랄 곳은 없었다. 구글플레이에서 안드로이드웨어를 설치하면 스마트폰이 자동으로 Q마샬을 인식해 전화, 문자, 메시지앱 등을 Q마샬에서 사용할 수 있었다. 마이크와 스피커도 있기에 Q마샬로 전화를 걸거나 메시지를 보내는 등 주머니에서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고도 스마트폰 기능을 사용할 수 있었고 그 모든 과정이 간단한 터치로 이뤄졌다. 첨단을 걷는 신인류라고 폼을 잴 수 있는 것은 덤이다.

하지만 Q마샬은 '스마트'에 몰입한 나머지 정작 '워치'에 소홀한 감이 있다. 우선 6시 방향의 디스플레이가 잘려나갔다. 이는 중국산 저가 제품들에서 비용절감을 목적으로 많이 쓰는 기법이다. 파슬 관계자는 "시계 하단에 센서가 있어 디스플레이로 활용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지만, 이는 결과적으로 제품의 품격을 떨어뜨렸다.

파슬 Q 마샬의 다양한 기능들. 오세성 기자
▲ 파슬 Q 마샬의 다양한 기능들. /오세성 기자

일반 시계보다 크고 무거워 피로도가 높은 것도 문제다. 메탈 재질의 일반 손목시계의 무게는 200g 안팎이지만, 이 제품은 그 수준을 훌쩍 뛰어넘었다. 저녁이면 손목이 시큰거리기 시작해 데일리 시계로 착용하기에는 부담이 갔다. 40년 경력의 예지동 시계 장인은 "신기하긴 하지만 이래서야 손목 나가기 좋다"고 잘라 말했다.

그럼에도 이 제품은 현재 국내에 판매되는 스마트워치 가운데 가장 무난한 외형을 갖췄다. 패션을 망치기 싫지만 스마트워치의 기능은 누리고 싶다면 파슬의 스마트워치가 좋은 대안이 되어줄 것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