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의 차이야기] 중고 전기차 가격 책정 기준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필수의 차이야기] 중고 전기차 가격 책정 기준은?

최종수정 : 2016-11-08 18:11:19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올해 정부에서 보급될 전기차 대수는 8000대에서 1만대로 늘렸으나 막상 소비자의 외면으로 반토막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물론 극히 부족한 충전기 설치와 부족한 인센티브로 아직은 단점이 크다고 판단되고 있으며, 향후 1년 이내로 등장할 일충전거리 300㎞ 이상의 고성능 모델이 기다리고 있는 만큼 굳이 지금 구입할 필요성을 못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유럽과 미국, 일본은 물론 중국보다 전기차와 충전인프라 보급이 뒤진 만큼 타이밍을 놓치고 있다. 마음은 급하나 최적의 대책이 못나오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역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전기차가 단순한 미풍이 아닌 자동차의 주류로 편입되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향후 전기차는 중요한 교통수단의 역할로서 영역을 넓혀갈 것이 확실하다.

향후 소비자가 불안하게 생각하는 요소 중 중요한 요소가 바로 중고 전기차의 가격이다. 아직 국내에서는 초기 전기차가 중고차 시장에 출시되고 있어서 정확한 가격산정은 불가능한 현실이다. 아주 소규모이지만 의무 보유 기간인 2년이 지난 중고 전기차가 시장에 나오면서 내연기관차 대비 더 높은 가격으로 산정되고 있는 부분은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

중고차는 주먹구구식 산정모델이 아닌 다양한 조건이 가미돼 산정된다. 연식, 주행거리, 색깔, 옵션, 인기모델, 사고유무, 침수유무, 심지어 접합차 등은 물론이고 운영 행태나 지역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요소가 반영된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아직 국내의 중고차 평가는 주먹구구식 행태도 많다고 할 수 있다.

일본 등 선진국은 소비자에게 설명을 할 정도로 체계적이고 신뢰감이 클 정도로 정확하며, 전문 진단평가 담당자가 여러 명 평가해도 같은 가격이 나올 정도로 신뢰감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최근 정부에서 한국형 선진 진단평가사를 활용한 자동차 가격평가가 진행되고 있는 부분은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할 수 있다. 믿고 살 수 있는 시작점이 가능해진다는 것이다.

실제 선진국은 수백 가지의 산정 요소를 적용해 인증된 중고차를 소비자가 구입할 수 있다는 뜻이다. 심지어 차계부가 있어도 고려해주고 담배 냄새가 많이 밴 자동차의 하락 요소 반영 등 세세한 부분까지 고려될 정도라고 할 수 있다.

전기차는 일반 내연기관차와 달리 엔진과 변속기가 없다. 평가요소가 단순할 수는 있으나 전체 가격 중 40~50%의 배터리 가격이 중요한 변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일반 내연기관차의 진단평가와 달리 간단 명료한 부분이 많아서 장점으로 작용할 수 있으나 배터리 등 다른 변수가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현재 전기차 구입은 정부의 인증을 받는 전기차의 경우 중앙정부 1400만원과 지자체의 지원으로 최대 약 2000만원 정도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여기에 취등록세 면제 등 세제 혜택도 있어서 내연기관차와 유사한 구입 비용이 수반된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최소한 2년을 보유해야 중고 전기차로 판매할 수 있는 요건이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배터리 연식에 따라 성능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물론 초기부터 전기차는 주행거리가 짧고 충전 인프라 부족 등 고민되는 부분이 많은 상황에서 배터리의 노후화는 소유자에게 더욱 고민이 되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내연기관차 대비 낮은 유지비와 전기 충전비 등 장점은 크다고 할 수 있는 배터리의 감가상각과 각종 요소 반영은 중요한 구입 조건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이제라도 중고 전기차에 대한 정확한 진단 평가 모델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향후 전기차는 생각 이상으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이에 따른 전기차 관련 전문 인력 양성도 중요하고 특히 소비자가 가장 불안해하고 있는 중고 전기차의 산정모델도 소비자 욕구를 증대시키는데 기여할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