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금융개혁 창업-일자리 박람회 가보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장르포] 금융개혁 창업-일자리 박람회 가보니

최종수정 : 2016-09-21 16:12:46
21일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금융개혁 창업·일자리 박람회 에서 군인과 학생 등이 채용공고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채신화 기자
▲ 21일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금융개혁! 창업·일자리 박람회'에서 군인과 학생 등이 채용공고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채신화 기자

고졸·전문대졸 여전히 '바늘구멍 취업문' 느껴…대기업과 정반대, 중기는 구직자 구하기 힘들어

선선한 가을 날씨에도 취업준비생들의 구직 열기는 뜨거웠다. 앳된 얼굴의 10대 청소년과 군복차림의 군인까지 끊임없는 발걸음은 청년실업률의 단면을 느낄 수 있었다. 8월말 현재 한국의 청년실업률(15~29세)은 9.3%로 10명 중 1명은 직업을 갖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금융개혁! 창업·일자리 박람회'에는 총 260개사의 채용 기업이 참가했다.

이날 박람회는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를 비롯해 KDB산업은행, IBK기업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등 금융권협회와 정책금융기관, 은행권 등이 함께 주최했다.

박람회장에는 진한 녹갈색 물결이 생길 정도로 군인들이 무리지어 다녔다. 전역을 앞두고 취업 정보를 얻기 위해 부대별로 지원을 받아 단체로 박람회에 참가한 것.

21일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금융개혁 창업·일자리 박람회 에 방문한 군인이 적성검사를 하고 있다. 채신화 기자
▲ 21일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금융개혁! 창업·일자리 박람회'에 방문한 군인이 적성검사를 하고 있다./채신화 기자

육군에서 군복무 중인 정재상 씨(26)는 "요즘 주위 친구들 보면 취직이 안 돼서 졸업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전역을 앞두고 걱정돼서 현장면접으로 경험도 쌓고 정보도 얻고자 처음으로 취업박람회에 지원했다"고 말했다.

졸업을 앞두고 구직 중인 대학생들은 취업 희망 기업 외에도 다양한 기업을 둘러봤다. 취업경쟁률이 높은 중견기업이나 대기업 외 다른 기업도 알아두겠다는 목적에서다.

취업 박람회 소식을 듣고 목동에서 급하게 왔다는 한지연 씨(25)는 취업이 힘들다는 인문계를 전공한 만큼 걱정이 많다.

한 씨는 "요즘 기본적인 스펙이 워낙 높은데, 스펙을 쌓아도 본인 하기 나름인 것 같다"며 "은행이나 보험사 등 금융권 취업에 관심이 있는데 요즘 취업문이 워낙 좁다 보니 다른 분야의 기업들도 둘러보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교복을 입은 어린 학생들도 취업 전선에 뛰어 들었다. 친구들과 삼삼오오 모여 다니며 장난을 치던 앳된 학생들도 취업 상담 중에는 진지함을 보였다.

21일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금융개혁 창업·일자리 박람회 에 방문한 고등학생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 채신화 기자
▲ 21일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금융개혁! 창업·일자리 박람회'에 방문한 고등학생들이 단체 사진을 찍고 있다./채신화 기자

경기도 성남에서 온 성일정보고등학교 장은주 양(19)과 이지영 양(19)은 10대도 취업난을 충분히 겪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장 양은 "작년보다 학교에 취업 공고가 덜 들어온 걸 보면 취업난이 점점 심해지는 것 같다"며 "취업 박람회는 여러 번 와봤는데, 운 좋으면 면접 한 번 보고 취업을 하는 친구도 있더라"고 말했다.

같은 학교 이명훈 군(19)은 올해 학교 공고를 통해 알게 된 취업박람회 3번 모두 참여했다. 졸업 전 취업을 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고졸자'에 대한 취업문은 여전히 좁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 군은 "취업 박람회 가 보면 고졸자를 대상으로 한 일자리가 별로 없다"며 "오늘도 한 부스에서 고졸이라는 말을 꺼내니까 내가 원하지 않는 다른 직무를 추천하더라"고 토로했다.

구직 준비중인 이하나 씨(33)도 비슷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7년의 직장생활 끝에 새로운 분야로의 도전을 준비한다는 이 씨는 군포에서 새벽같이 출발해 박람회에 참여했다. 이 씨는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하며 도움이 많이 됐으나, 전문대졸만의 한계를 느꼈다고 한다.

이 씨는 "보통 취업박람회에서는 전문대졸 보다는 4년제 신입을 우선적으로 채용한다"며 "나름 실무 경력이 있는데도 전문대졸은 취업의 폭이 좁다"고 말했다.

21일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금융개혁 창업·일자리 박람회 에 방문한 취업준비생이 부스를 돌아본 뒤 힘없이 앉아 있다. 채신화 기자
▲ 21일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금융개혁! 창업·일자리 박람회'에 방문한 취업준비생이 부스를 돌아본 뒤 힘없이 앉아 있다./채신화 기자

기업에서는 스펙과 전공 등의 폭을 넓히고 있다고 하지만 치열한 취업경쟁 속 구직자들이 느끼는 '좁은문'은 여전하다는 것이다. 중소기업의 입장도 난처하다. 실업률과 취업경쟁 등은 중소기업과는 먼나라 얘기라는 것.

자동차 라이다센서 부품 회사인 정상라이다 김라현(28) 사원은 오전 9시부터 박람회 부스를 열었으나 부스를 찾는 이가 적어 아쉬워했다. 면접예정자 5명이 모두 불참했기 때문.

김 씨는 "우리 회사는 경력자 위주로 모집 공고를 했는데 경력자들은 전문 채용 웹사이트 등을 통하지 굳이 취업박람회에 오지 않는 것 같다"며 "미디어를 보면 실업률이 높다고 하는데 우리 같은 중소기업은 막상 지원률도 높지 않고 매칭이 힘들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박람회에는 기술금융(65개) 우수기업(61개), 성장사다리펀드(14개), 크라우드펀딩(10개), 핀테크(9개) 기업이 참가했다. 임종룡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앞으로도 금융당국과 금융권 관계기관 모두는 금융개혁을 통해 청년과 창업기업에게 더 많은 기회를 열어 드리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