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하이트진로 소주클럽'에 푹 빠진 베트남 청년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포] '하이트진로 소주클럽'에 푹 빠진 베트남 청년들

최종수정 : 2016-09-04 15:47:39
하이트진로는 8월 말부터 11월 중순까지 베트남 하노이 시내에서 팝업스토어 진로소주클럽 을 운영한다.
▲ 하이트진로는 8월 말부터 11월 중순까지 베트남 하노이 시내에서 팝업스토어 '진로소주클럽'을 운영한다.

[하노이(베트남)=박인웅 기자)] 지난 1일 베트남 하노이 중심가인 '쭉바익' 거리에 한국식 팝업스토어인 '하이트진로 소주클럽'을 찾았다. 이른 시간임에도 매장은 베트남 20~30 청년들로 가득했다.

관광지로 유명한 '호안끼엠'과 하노이의 가장 큰 호수인 '서호'사이에 위치한 쭉바익은 베트남 중산층과 부유층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동네다. 지난달 27일 베트남 하노이 중심가인 '쭉바익' 거리에 한국식 팝업스토어인 '하이트진로 소주클럽'이 오픈했다.

팝업스토어 입구 양쪽으로 참이슬 모델 아이유 입간판이 있고 그 사이로 참이슬 옷을 입은 인형과 입구에서 안내하는 직원들이 손님을 맞이하고 있었다. 노래는 K-POP이 흘러나왔다. 테이블마다 초록색의 '참이슬', '참이슬 자몽' 병이 보였다. 중간중간 '맥스'도 있었다.

베트남은 과거 약 1000년 간 중국의 식민지였다. 이 기간 유교 문화가 유입됐고 음주에 관대한 편이다. 남자들은 맥주를 다 같이 건배하며 원샷을 하며 마시며 베트남 보드카도 소주잔보다 약간 작은 용량의 잔에 다같이 건배 후 원샷을 즐긴다. '하이트진로 소주클럽'에서도 베트남 인들은 소주를 맥주잔으로 즐기며 원샷을 즐겼다.

참이슬(360mL)과 자몽에이슬(360mL) 한 병이 5만3000동(약 2700원), 진로24(JINRO24, 750mL)는 11만9000동(약 6000원)으로 현지 상품인 보드카 하노이 300mL(3만7000동·약 1900원), 700mL(6만9000동·약 3500원)보다 다소 비싸지만 한국 드라마의 영향으로 소주를 즐기며 저녁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하이트진로 베트남 법인이 하노이 시내에 오픈한 팝업스토어 진로 소주클럽 에 베트남 젊은 소비자들이 방문해 한국 소주를 즐기고 있다.
▲ 하이트진로 베트남 법인이 하노이 시내에 오픈한 팝업스토어 '진로 소주클럽'에 베트남 젊은 소비자들이 방문해 한국 소주를 즐기고 있다.

'하이트진로 소주클럽'에서 만난 현지인 이엔(23·여)는 "베트남 소주는 알코올이 29도라 먹기 부담스러운 반면 한국 소주는 부드럽고 깔끔해서 마시기 편해 자주 찾는다"고 말했다.

햐오(22·남)씨는 "친구들과 어울려 소주를 자주 마시는데 일주일에 3~4회 정도 한국 소주를 마신다"며 "이 식당(하이트진로 소주클럽)을 친구 소개로 알게 됐고, 한국 드라마에 나오는 포장마차와 비슷한 곳이라 오게 됐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 소주클럽을 통해 현지인 젊은이들에게 한국 술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30일에는 현지 음원차트 1위인 가수 하리원씨가 공연을 진행해 수많은 인파가 운집하기도 했다. 1일에는 가수 마야가 공연을 했고 K-POP 댄스 경연대회도 진행했다. 중앙 무대에서는 하이트진로 직원이 직접 '소맥 제조법'을 알려줬다.

이 외에도 '2016 아시아 베스트바 50' 11위에 선정되며 세계적인 바텐더로 인정받은 청담동 앨리스바의 김용주 대표를 초청, 진로24를 베이스로 한 칵테일을 선보였다. 진로24 칵테일바와 한국소주문화와 접목된 프로모션팀을 운영하는 등 한국형 음주문화 접목한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진로소주클럽은 11월까지 약 100일간 운영된다.

하이트진로는 국내 최초 소주팝업 스토어 이슬포차를 지난 3년간 수차례 운영한 바 있어 한국에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베트남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젊은 층에게 한국의 주류문화를 소개해 현지인 고객층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2017년 한국식 프랜차이즈 식당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한 예비단계로 진로소주클럽을 통해 한국의 대표 소주인 참이슬과 진로의 브랜드를 현지인들에게 알릴 계획이다. 프랜차이즈를 통해 한국 주류를 소개하고 음식과 안주 등을 현지인의 입맛에 맞는 레시피를 선보임으로써 '한국식 주류문화 체험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장은 "베트남은 높은 경제 성장률 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 물류의 요충지로서 인도차이나 벨트 시장 공략에 가장 중요한 역할의 전략 국가"라며 "기회 요소가 많은 만큼 한국형 음주문화를 활용한 전략적 접근을 통해 현지인 시장을 공략, 대표 종합주류사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공격적으로 소주 시장 확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베트남 소비자들에게 한국소주를 알리기 위해 하노이 시내에 오픈한 팝업스토어 진로 소주클럽 에서 유명가수 초청 공연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 베트남 소비자들에게 한국소주를 알리기 위해 하노이 시내에 오픈한 팝업스토어 '진로 소주클럽'에서 유명가수 초청 공연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