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환절기 비염 다스리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환절기 비염 다스리기

최종수정 : 2016-08-31 16:21:13
김소형 본초 테라피
▲ 김소형 본초 테라피

아침 저녁으로 서늘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환절기는 알레르기 비염의 계절이기도 하다. 봄철에는 꽃가루가 알레르기 비염을 악화시키지만 가을에는 건조한 공기와 찬 바람이 비염의 자극 요인이 된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 물질을 항원이라고 하는데 사람마다 비염을 일으키는 원인 항원이 다르다. 그래서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인 항원이 무엇인지 찾아서 이를 최대한 피하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찬 공기를 쐬었을 때 비염이 심해진다면 외출을 할 때 찬 공기를 직접 흡입하지 않도록 마스크를 써주면 도움이 된다. 실내에서 주로 비염에 자극을 주는 것은 이불, 카펫, 커튼, 인형 등에 잘 증식하는 집먼지진드기인데 세탁과 일광소독을 철저히 해서 진드기 증식을 최대한 막아주는 것이 좋다.

비염이 있으면 콧속이 가렵고 콧물이 주르륵 흐르거나 재채기가 심해 불편을 주기도 한다. 심하면 코로 숨쉬기가 편치 않아 입으로 숨을 쉬는 경우도 많다. 비염 증상이 있을 때는 불편한 콧속을 세척해주는 것도 좋은데, 수돗물이 아닌 생리식염수를 사용해야 한다. 미지근한 생리식염수로 하루 2~3회 정도 코를 씻어내면가려움이나 건조함을 줄여줄 수 있다.

비염에는 황기도 도움이 된다. 황기는 은은한 단맛이 나는 본초로 따뜻한 성질을 갖고 있어서 몸이 차고 허약한 체질의 원기 회복에 좋다. 피로가 누적되어 무기력하고 매사 의욕이 저하된 상태일 때 도움이 된다. 또한황기는 간, 심장,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되며몸 속 노폐물과 독소 배출을 촉진해서 면역력을 높여준다. 특히 폐와 기관지의 점막을 튼튼하게 만들어주며 바이러스나 염증을 막아주고 알레르기 반응을 줄이는 데도 효과가 있다. 그래서 알레르기 비염이 있을 때 황기차를 자주 마시면 도움이 된다.

비염은 면역력이 저하됐을 때 더 심해질 수 있다. 환절기에 충분히 숙면을 취하면 면역 물질의 분비를 촉진할 수 있다. 또한 규칙적인 운동은 심폐 기능을 단련시키고 혈액순환을 촉진하며비염 완화에 도움이 된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