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6호선 대흥역 - 일상에서 즐기는 문화와 예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6호선 대흥역 - 일상에서 즐기는 문화와 예술, 마포아트센터

최종수정 : 2016-08-16 07:00:00

지하철 6호선 대흥역 주변에는 유난히 학교가 많다. 서강대학교를 비롯해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가 모여 있다 보니 서울에서도 유독 조용하고 한적한 동네에 속한다. 그러나 평범해 보이는 대흥역을 특별하게 만드는 곳이 있다. 바로 마포아트센터(서울 마포구 대흥로20길 28)다.

마포아트센터 전경. 마포문화재단
▲ 마포아트센터 전경./마포문화재단

◆ 문화·예술·교육·체육 모인 복합공간

마포아트센터는 대흥역 2번 출구에서 10분 정도 거리에 위치해 있다. 2002년 마포문화체육센터로 처음 개관한 이곳은 당시만 해도 수영장, 헬스장 등을 갖춘 종합체육센터이자 마포구 행사가 주로 열리는 구민회관 역할을 하던 공간이었다. 자치구마다 있는 평범한 공간이었다.

마포문화체육센터가 지금의 마포아트센터로 새로 태어난 것은 2008년 1월 마포문화재단이 출범하면서부터다. 같은 해 4월 781석 규모의 대공연장인 아트홀맥과 180석 규모의 소공연장 플레이맥, 그리고 전시장 갤러리맥과 다목절홀, 연습실 등 전문 공연장을 갖춘 공간으로 리모델링해 선보이게 됐다. 그렇게 마포아트센터는 문화와 예술, 그리고 생활이 한데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으로 마포구 주민들의 삶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마포문화재단은 '공연전시' '생활체육' '지역문화' '문화교육'이라는 네 가지 방향을 중심으로 마포아트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역 밀착형 공연 콘텐츠 기획, 지역 기반 동네 예술가들을 중심으로 한 문화 사업, 그리고 문화·예술 교육과 지역 연계 스포츠 사업 등이 마포아트센터를 중심으로 펼쳐지고 있다. 이를 통해서 마포문화재단은 지역 주민들에게 일상 속에서 보다 많은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마포아트센터 공연장 아트홀맥 내부 모습. 마포문화재단
▲ 마포아트센터 공연장 아트홀맥 내부 모습./마포문화재단

◆ 매달 수준급 공연 선보여

마포아트센터가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사업 중 가장 돋보이는 것은 단연 공연이다. 아트홀맥과 플레이맥에서는 매달 수준급의 공연을 기획해 선보이고 있다.

8월 아트홀맥에서는 한국 전통 무용 공연과 젊은 음악가들의 클래식 공연, 그리고 퓨전 오페라가 관객들을 찾아간다. 오는 20일과 21일에는 한국 전통 춤을 만날 수 있는 '제3회 대한민국 차세대 명무전'이 열린다. 이어 23일에는 한국쇼팽콩쿨과 베토벤콩쿨 입상자들과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동문으로 구성된 아르덴테 챔버 앙상블의 공연 '패션 오브 뮤직'이 무대에 오른다. 26일과 27일에는 모차르트 오페라 '돈 조반니'와 한국 전통 판소리 '배비장전'을 하나의 작품으로 녹여낸 더뮤즈오페라단의 퓨전 오페라 '러브배틀'이 관객과 만난다.

가을과 겨울에도 다채로운 공연을 준비 중이다. 마포문화재단이 국제문화예술교류 프로젝트로 선보이는 '체코 부르키&콤 컴퍼니 초청공연', 러시아가 자랑하는 세계적인 앙상블 '모스크바 피아노 트리오'의 내한공연, 그리고 바이올리니스트 클라라 주미 강과 피아니스트 손열음의 듀오 콘서트 등이 연말까지 아트홀맥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매달 단돈 1000원으로 수준 높은 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MAC 천원의 문화공감'도 마포아트센터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기 프로그램이다.

플레이맥에서는 연극 공연이 주로 펼쳐진다. 현재는 김호연의 장편 소설을 무대에 옮긴 연극 '망원동 브라더스'가 무대에 오르고 있다. 20대 만년 공시생, 30대 백수, 40대 기러기 아빠, 50대 황혼이혼남이 옥탑방에서 펼치는 고군분투 재기 프로젝트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21일까지 만날 수 있다.

오는 28일에는 마포문화재단의 이사장을 맡고 있는 배우 손숙의 모노드라마 '그 여자'가 무대에 오른다. 시몬드 드 보봐르의 소설 '위기의 여자'를 한국 현실에 맞게 무대화한 작품으로 1990년 손숙의 연기로 초연된 작품이다. 안정된 가정의 행복한 한 여성이 뜻하지 않은 암초에 부딪치면서 겪는 이야기를 그린 연극으로 친밀하면서도 섬세한 손숙의 연기를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오는 28일 마포아트센터 플레이맥 무대에 오르는 손숙의 모노드라마 그 여자 . 마포문화재단
▲ 오는 28일 마포아트센터 플레이맥 무대에 오르는 '손숙의 모노드라마-그 여자'./마포문화재단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