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정 : 2016-07-07 17:45:16

"성장동력 찾아라"...기업들 콜라보 열풍

▲ KT의 '2차 스피드데이팅'에서 경기센터 육성기업 메디플러스솔루션의 배윤정 소장이 모바일 기반 맞춤형 질환관리 서비스에 대해 발표를 하고 있다./ KT

[메트로신문 김나인 기자] 최근 기업 간 신사업을 위주로 콜라보 열풍이 불고 있다. 스타트업(창업초기 벤처기업)과 손을 잡는가 하면 국내 기업뿐 아니라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업에도 적극적이다.

전 세계적으로 저성장 기조가 심화되고 있는 현 시점에 협업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구축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독일 폴크스바겐그룹과 손잡고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서비스 플랫폼을 함께 개발하기로 했다.

양사는 6일(현지시간) '크로스오버 플랫폼'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크로스오버 플랫폼은 커넥티비티(connectivity) 서비스 플랫폼이다.

양사는 최신 개방형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운전자가 스마트홈과 위치기반 서비스 같은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운전자가 자동차 안에서 집 안의 조명이나 보안시스템, 가전제품 등을 모니터하고 조절할 수 있도록 하는 식이다.

아울러 양사는 커텍티드카를 위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기술도 개발한다.

최성호 LG전자 전무는 "스마트홈 서비스에 폭넓게 통합되고 사물인터넷 연결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폴크스바겐과 함께 만들 것"이라면서 "LG의 스마트 기술 전문성과 폴크스바겐의 자동차 분야 리더십이 운전자가 차량과 상호작용하는 방식을 혁명적으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폴크스바겐과 2007년부터 협력관계를 구축해 왔다. 지난 1월 '소비자가전쇼(CES) 2016'에서 폴크스바겐의 전기 콘셉트카에 LG전자의 스마트 기기 연동 서비스를 시연한 것도 이러한 협업의 결과물이다.

스타트업과 손을 잡은 KT 역시 신사업 협력모델로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이날 KT는 '2차 스피드데이팅'을 KT 광화문빌딩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3개 스타트업과 협력해 사업을 추진한다.

스피드데이팅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경기센터) 육성기업이 아이디어와 기술을 제안하면 KT 임원이 이를 검토해 사업화 추진을 위한 재원 투입과 마케팅 지원 등을 현장에서 즉시 결정하는 의사결정 시스템이다.

이번에 KT와 손잡은 스타트업은 ▲메디플러스솔루션 ▲리본키친 ▲파워보이스 등이다. KT는 이들 스타트업과 각각 헬스케어, 본인인증 서비스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KT는 올해 총 20억원의 재원을 투입해 경기센터와 함께 20개 기업의 사업화와 글로벌 진출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KT는 지금까지 8개 기업에 대해 총 7억원을 들여 사업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4월에 진행된 1차 스피드데이팅에서 사업협력이 결정된 5개 기업은 이미 1분기에 KT와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해 공동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KT 기가 스마트팜' 사업에서 스마트 양액기를 공급하고, KT 홈 사물인터넷(IoT) 사업을 위해 스마트 도어락을 개발하는 등 KT의 주요 파트너로 역할을 다하고 있다. 해외 시장에도 진출, 해외 바이어들로부터도 큰 관심을 받고 있다.

KT는 앞으로 신사업 개발 경험과 재원을 바탕으로 스타트업의 기술과 아이디어에 대해 과감히 투자해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신사업 신속한 콜라보레이션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KT 김영명 창조경제추진단장은 "KT는 육성기업에 대한 지원을 일회성으로 끝내지 않고 가능성이 확인된 사업에는 추가 지원과 사업 협력을 통해 눈에 보이는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브릿지 역할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메트로 신문
  • 모바일앱 설치 바로가기
  •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