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초연 '에드거 앨런 포' 음악·무대장치 호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 초연 '에드거 앨런 포' 음악·무대장치 호평

최종수정 : 2016-06-08 16:17:55

에드거 앨런 포 포스터 랑
▲ 에드거 앨런 포 포스터/랑

한국 초연 '에드거 앨런 포' 음악·무대장치 호평

개연성 없는 전개 아쉬워

글쓰기에 천부적인 재능을 지닌 한 남자의 일대기가 150분간 무대 위에서 펼쳐진다.

미국의 셰익스피어라고 불리는 19세기 시인이자 소설가 에드거 앨런 포의 어두운 삶과 그의 재능을 시기한 루퍼스 그리스월드와의 일련의 사건을 그린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는 지난달 26일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개막했다.

개막 전부터 '에드거 앨런 포'에 대한 관객의 궁금증은 상당했다. 그도 그럴것이 이번이 국내 초연인데다 천재 작가 에드거 앨런 포의 생을 다룬 내용을 그린 대형뮤지컬이라는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한국 초연인 이번 작품은 스토리와 음악 그리고 무대까지 국내 최고의 스태프의 손을 거쳐 재탄생됐다. 웅장하면서도 섬세한 선율을 자랑하는 에릭 울프슨의 음악에 김성수 음악감독의 작곡과 편곡이 더해져 한층 풍성한 무대를 선사한다.

김성수 음악감독은 '첫 대면' '갈가미귀' '다른 꿈' 등 원작에는 없는 넘버를 직접 작곡해 추가했다. 원작에서는 에드거 앨런 포가 자신의 대표작 '갈가마귀'를 낭독하는 데에 그치지만, 한국 초연에서는 '갈가마귀'가 넘버로 재탄생돼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틱한 선율을 전한다.

각각의 넘버는 웅장하면서도 개성을 갖고 있다. 록을 가미한 음산한 분위기의 곡을 들려주는가 하면, 클래식하고 서정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곡이 뒤이어 흘러나와 어우러진다.

에드거 앨런 포를 연기하는 최재림과 그리스월드 역의 정상윤은 폭발적인 가창력과 연기로 몰입도를 높인다. 특히 폭넓은 음역대과 고음을 완벽하게 소화하는 최재림의 가창력은 기립박수를 이끌어낼만하다.

다만, 극의 전개에는 아쉬움이 남는다. 1막에서는 포가 원하던 잡지사에 글을 연재하게 되면서 명성을 얻게되는 이야기와 그를 시기하는 그리스월드의 내면이 구체적으로 그려진다. 다만, 급작스럽게 전개되는 포와 사촌 버지니아와의 결혼, 그리고 그녀의 병세가 깊어질수록 알콜중독자로 변하는 포의 모습은 억지스럽게 느껴진다.

2막에서는 버지니아가 죽고난 뒤 첫사랑이던 엘마이라와 다시 사랑에 빠지는 내용이 그려진다. 아내를 잃은 상실감을 느끼기도 전에 전개되는 로맨스는 극의 개연성을 떨어뜨린다.

제작발표회 당시 노우성 연출은 "'에드거 앨런 포'의 내면을 그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연출 방향을 설명했다. 그리스월드의 시각에서 그의 삶을 바라보고 한 인물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것임에는 분명하지만, 150분 안에 모든 것을 담아내기에는 역부족이었던 듯 하다.

반면,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연기와 조명, 엇갈린 프레임과 거대한 날개 등 무대 장치는 작품과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여러 개의 액자가 겹쳐진 듯한 프레임은 상황별로 다른 색의 조명이 밝혀지며 시선을 사로잡고, 주인공 포를 둘러싼 외부 세계와 그의 내부 세계를 함축해 보여주는 장치로 작용한다.

한국 초연작이라 기대만큼 아쉬움도 크지만, 인상적인 넘버와 각 장면에 잘어울리는 무대 장치는 훌륭하다고 평할 수 있다.

에드거 앨런 포 역에는 김동완, 마이클리, 최재림이 캐스팅됐다. 그리스월드 역은 최수형, 정상윤, 윤형렬이 연기한다. 이밖에 정명은 김지우, 오진영, 장은아 등이 무대에 오른다. 7월 24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에드거 앨런 포 최재림 랑
▲ 에드거 앨런 포 최재림/랑

그리스월드 정상윤 랑
▲ 그리스월드 정상윤/랑

에드거 앨런 포 최재림 랑
▲ 에드거 앨런 포 최재림/랑

그리스월드 정상윤 랑
▲ 그리스월드 정상윤/랑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