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더위에 아토피 증상이 심해진다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소형의 본초 테라피] 더위에 아토피 증상이 심해진다면?

최종수정 : 2016-06-01 08:44:00
▲ 김소형 본초 테라피
▲ ▲ 김소형 본초 테라피

아토피는 증상에 따라 겨울에 더 심해질 수도 있고, 여름에 더 심해지는 경우도 많다. 특히 여름철의 강한 자외선과 더위, 과도한 피지 분비와 땀 등은 모두 피부를 자극하는 요인이 된다. 더욱이 체내 열이 많은 경우라면 여름철 아토피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으므로 잘 관리해야 한다.

여름철 강한 햇볕에 그을리고 자극 받으면 아토피 증상이 심해질 수 있으므로 외출 시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바르고 모자, 양산 등으로 최대한 가려주는 것이 좋다. 또한 땀을 많이 흘리고 이를 방치하면 땀이 모공을 막아서 아토피 피부염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땀은 바로 닦아내거나 씻어주는 것이 좋다.

녹차를 우려낸 물에 세안이나 목욕을 하면 피부에 몰린 과도한 열을 식히는 데 도움이 된다. 녹차의 카테킨 성분은 피부의 재생력을 강화하며 염증이나 알레르기를 가라앉히는 데도 도움이 된다.

고삼은 쓴 맛이 강해서 먹기 편하지는 않지만 인삼과 비슷한 효능을 지니고 있어 예로부터 기력을 보강하는 약재로 쓰였다. 동의보감에는 위가 약한 사람은 토할 수 있다고 기록이 되어 있는 것처럼 복용하는 데는 주의가 필요하다. 주로 고삼을 우려낸 물에 목욕을 하는 방법으로 사용하면 도움이 되는데, 피부를 자극하는 다양한 노폐물과 독소를 제거하기 때문에 여드름, 아토피, 알레르기 등에 두루 사용할 수 있다. 붉게 달아오른 피부의 열을 내려주고, 염증과 통증, 가려움 등을 진정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강한 약재의 독성을 중화시키는 용도로 많이 쓰이는 감초도 해독 작용이 뛰어나기 때문에 아토피 피부의 열독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감초는 울긋불긋 달아오르고 예민해진 아토피 피부를 진정시키는 데 효과적이며, 증상 완화는 물론이고 피부 재생력을 강화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또한 요즘처럼 미세먼지로 인해 피부 오염이 심해질 경우에도 감초를 우려낸 물로 세안을 해주면 피부에 자극을 주는 각종 노폐물의 제거에 도움이 된다. 잡티 완화와 보습 유지에도 효과적이다.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