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2호선 낙성대역 - 강감찬 장군의 역사를 찾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2호선 낙성대역 - 강감찬 장군의 역사를 찾아, 낙성대공원

최종수정 : 2016-05-24 07:00:00
낙성대공원. 관악구
▲ 낙성대공원./관악구

"한 사신이 밤에 시흥군으로 들어서다가 큰 별이 인가로 떨어지는 것을 보았다. 아전을 시켜 가보도록 하였더니 마침 그 집 부인이 사내아이를 낳았다. 사신이 매우 기이하게 여기고는 아이를 데리고 돌아가 기르니 이 사람이 바로 강감찬이다. 뒷날 송(宋)의 사신이 그를 보고 자신도 모르게 절을 올리며 말하길, '문곡성(文曲星)이 보이지 않은 지 오래더니 지금 여기에 있군요'라고 하였다." (신증동국여지승람)

지하철 2호선에는 낯선 이름의 역이 하나 있다. 바로 낙성대역이다. 서울대입구역와 나란히 있다 보니 마치 대학교 이름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낙성대역은 오랜 역사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이다. 고려 때 거란의 40만 대군을 무찌르는 위업을 남긴 강감찬 장군이 태어난 곳이기 때문이다. 강감찬 장군이 태어날 당시 하늘에서 큰 별이 떨어졌다는 이야기에 따라 생긴 곳이 바로 낙성대(落星垈)다.

낙성대공원. 장병호 기자 solanin
▲ 낙성대공원./장병호 기자 solanin@

◆ 강감찬 장군을 모시는 곳

2호선 낙성대역 4번 출구를 나와 관악02번 마을버스를 타고 가면 관악산이 시작하는 곳에 낙성대공원(서울 관악구 낙성대로77)이 있다. 1973년 서울시에서 강감찬 장군에 대한 성역화 사업을 진행하면서 조성한 공원이다. 눈앞에 펼쳐진 관악산의 풍경이 서울 같지 않은 평화로움을 전한다. 공원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강감찬 장군의 동상이 우리를 맞이한다. 말을 타고 칼을 들어 돌진하는 모습이 장군의 위엄을 느끼게 한다.

동상 앞을 지나면 강감찬 장군을 모시고 있는 사당인 안국사(安國祠)를 만날 수 있다. 1973년부터 1974년에 걸쳐 세워진 사당이다. 안국사 안으로 들어서면 자그마한 석탑 하나가 우리를 반긴다.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낙성대 삼층석탑이다.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석탑 앞면에 '강감찬 낙성대'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다.

낙성대공원 안국사. 장병호 기자 solanin
▲ 낙성대공원 안국사./장병호 기자 solanin@

안국사 사당은 고려시대 목조 건축을 대표하는 영주 부석사 무량수전을 본떠서 세워졌다. 사당 안에는 강감찬 장군의 영정이 모셔져 있다. 작지만 웅장함이 느껴지는 사당 분위기가 장군의 호국정신을 다시금 생각하게 만든다.

'나라를 평안하게 한다'는 안국사의 이름처럼 낙성대공원 또한 조용하면서도 평온하다. 평소 주민들은 이곳을 찾아 운동을 하거나 낙성대공원 도서관에서 책을 읽으며 여유를 즐긴다. 주말에는 등산객도 즐겨 찾는다. 낙성대공원에서 관악산 언주대로 이어지는 등산로는 등산객의 인기 코스다.

낙성대 삼층석탑. 장병호 기자 solanin
▲ 낙성대 삼층석탑./장병호 기자 solanin@

◆ '강감찬 10리길' 따라 도심 탐방

낙성대공원을 나와 낙성대역 쪽으로 이어지는 마을로 5∼10분 정도 걸어가면 걸어가면 실제로 강감찬 장군이 태어난 곳과 만날 수 있다. 관악구 낙성대역4길 인근에 있는 강감찬 장군 생가 터는 현재 안국사에 있는 낙성대 삼층석탑이 서 있던 곳이었다. 현재는 강감찬 군의 생가 터임을 증명하는 유허비가 세워져 있어 역사의 흔적을 이어가고 있다. 조용한 마을 속에 숨겨진 역사의 흔적이 묘한 느낌을 갖게 만든다.

이렇듯 관악구에는 역사의 흔적은 물론 알려지지 않은 명소들이 동네 곳곳에 숨겨져 있다. 이에 관악구는 지난해부터 '강감찬 10리길 투어'라는 이름으로 지역 명소를 활용한 관광코스를 운영하고 있다. 강감찬 장군의 탄생지인 낙성대 일대와 서울대학교, 샤로수길 등 관악구 명소를 이은 5개의 코스로 구성돼 있다.

강감찬 생가 터. 장병호 기자 solanin
▲ 강감찬 생가 터./장병호 기자 solanin@

'강감찬 10리길'은 낙성대역을 시작으로 강감찬 생가 터-전통야외소극장-낙성대공원-서울시과학전시관-영어마을관악캠프-덕수공원으로 이어지는 4㎞ 코스다. 조용한 동네를 지나 자연이 있는 공원까지 이어지는 길을 통해 여유와 함께 역사까지 배울 수 있다.

이밖에도 낙성대를 지나 관악산으로 이어지는 '도심속 숲 길', 샤로수길·낙성대재래시장·재즈골목·행운동고백길 등으로 이어지는 '샤로수길', 구청 갤러리관악을 지나 서울대 미술관·박물관·규장각·민주화열사 추모비 등을 둘러볼 수 있는 '역사문화의 거리' 등의 코스가 마련돼 있다. 마을관광해설사와 함께 하는 투어도 마련돼 있다. 참여를 원하면 참가 1주일 전까지 관악구청 문화체육과(02-879-5604)로 신청하면 된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