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의 차이야기] 국내 수입차 점유율 한계가 다가온다…위기극복..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김필수의 차이야기] 국내 수입차 점유율 한계가 다가온다…위기극복 방법은?

최종수정 : 2016-03-30 16:03:58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지난해 국내 수입차 점유율은 약 15.5%, 24만대 정도였다. 매년 1% 이상씩 점유율이 상승하면서 수년간 수직 구조로 급성장해 글로벌 메이커들이 가장 주목하고 있는 시장이 됐다.

특히 고급 모델을 중심으로 급성장하다가 최근에는 중저가 모델까지 합세하면서 국산 모델과의 치열한 전쟁이 치러지고 있다. 가장 중요한 이유는 소비자의 수입차를 보는 시각기 글로벌 시각으로 바뀐 것이고, 그 만큼 개성이 강한 나만의 차량을 갖고자 하는 욕구가 강해졌기 때문이다.

국내 자동차 판매가 약 180만대까지 올라가면서 전체 파이가 커진 이유도 있다. 또 자동차를 재산의 한 가치로 보고 차별화를 요구하는 시각과 사회적 지위를 대변한다는 잘못된 시각도 함께 버무려진 까닭도 있다. 다양한 복합적인 시각과 함께 치열하게 시장이 달아오른 것도 긍정적인 부분이다. 서로가 배우면서 강점을 익히고 벤치마킹하면서 소비자를 배려하는 전략을 배우고 선진 시스템에 대한 다양한 영업방법을 익히는 것은 중요한 기회가 되었다.

그러나 국내 수입차 점유율은 점차 상승곡선이 둔해지고 있다. 무엇보다도 수입차에 대한 다양한 법적·제도적 제한이 많아졌다. 제도적 시스템이 선진형으로 향상되면서 법적 구속력이 강해졌다. 법인차에 대한 한계치가 강해지면서 개인이 법인차로 구입하던 관행이 고급차를 중심으로 억제되기 시작했다. 현재는 연간 1000만원까지 세제 혜택이 주어지고 있으나 점차 요건이 강해지면서 운신의 폭이 줄어들 것이다.

자동차세도 지금까지의 배기량 기준에서 가격 기준과 환경 기준이 더해진 복합적인 융합모델로 바뀌면서 국산차 대비 수입차가 불리해질 것이다. 보험료도 지난해 15% 가량 급상승하면서 소비자들의 부담을 키우고 있다. 특히 올해 4월부터는 보험 처리 시 대차방법과 수리기간 등 다양한 제약조건이 커지면서 수입차에 대한 각종 조건이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한 보험료 상승과 각종 제약조건은 더욱 커질 것으로 판단된다.

폴크스바겐의 디젤게이트도 아직은 진행 중이다. 현재 수입차의 절대 다수를 차지하던 승용디젤차에 판매가 아직은 유지되고 있지만 점차 부정적인 시각도 강해질 것이다. 노후된 디젤차의 도심지 진입을 불허하는 LEZ 제도도 고민되는 사안이다. 이미 유럽 대도시에서는 이 제도를 도입하고 있을 정도로 노후된 디젤차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은 커지고 있는 형국이다. 국내에서도 디젤차에 대한 제한 조건과 환경세 등 다양한 이유로 인해 가솔린 하이브리드 등 다양한 친환경차 도입 형태로 대체되기 때문이다.

수입차의 관행도 부정적인 시각을 키우고 있다. 일부 수입차의 '한국 법대로 하라'는 시각과 소비자와의 소송 분재 시 '길게 끌어서 지치게 하라' 등의 보이지 않는 대처방법은 수입차에 대한 예전의 무조건적인 욕구를 사라지게 만들기 때문이다. 일부 수입차의 경우 이미 '규모의 경제'가 되었음에도 사회적 공헌이나 기여는 물론, '해 볼테면 해보라' 식의 무성의한 자세나 '결국 우리 차를 사갈텐데'라는 식의 자세도 늘어나고 있다.

수입차 부품비와 공임비도 문제다. 수입차 부품비는 국산차 대비 약 5.5배, 공임비는 약 2.5배 정도다. 초기의 낮은 문턱은 쉽게 수입차를 접근할 수 있으나 추후 심각한 부작용으로 등장한다는 것이다. 이것은 추후 충성고객의 확보에 실패하여 미래의 고객을 확보하는 데 실패할 수밖에 없다.

향후 수입차의 국내 점유율은 20%를 넘지 못하고 최대한 18~19%에 머무를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필자가 10여년 전에 수입차 점유율이 수 %에 머무를 때 향후 10여년 후에 15%를 넘어간다고 예상했을 때는 불가능하다고 폄하하다가 최근에는 도리어 수입차 점유율이 25%도 가능하다고 언급하는 수입차가 늘어났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제는 포화되어 점차 최대치에 근접한 양상이 주변에서 많이 나타나고 있다. 상기한 여러 문제점뿐 아니라 부정적인 현상이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어서다.

수입차는 국내에서 다양한 선진 시스템을 주입하면서 돌풍을 일으켰다. 그러나 점차 특화되고 차별화된 수입차 메이커만이 성장할 수 있는 선택의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 누가 먼저 준비하고 선두 그룹으로 등장할지 기대기 된다고 할 수 있다. 차별화되고 특화된 신차 모델은 기본이고 가격과 소비자 중심의 마케팅 전략과 더불어 자동차 관리에 대한 소비자 배려가 더욱 중요해질 것이다. 동시에 수입차 업체가 국내 기업이라는 인식을 제고시키고 확실히 자리매김 할 때 소비자는 인정하고 충성고객으로 남을 것이다. 당연히 해당 메이커의 판매 증대로 나타날 것이다.

-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


배너
daum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