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4호선·중앙선 이촌역 - 새로운 즐거움이 기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4호선·중앙선 이촌역 - 새로운 즐거움이 기다리는 곳, 국립중앙박물관

최종수정 : 2016-03-22 03:00:00
국립중앙박물관 전경.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 국립중앙박물관 전경./국립중앙박물관 제공

'박물관이 살아있다.' 박물관의 전시물을 살아 움직이게 만드는 석판으로 인해 벌어지는 소동을 그린 가족 코미디 영화다. 국내에서도 흥행한 이 시리즈는 박물관이 단순히 과거를 전시하는 곳이 아니라 과거와 현재, 미래가 만나는 공간임을 잘 보여준다. 만약 '박물관이 살아있다' 시리즈가 한국에서 만들어진다면 그 첫 무대는 아마도 이곳이 될 것이다. 바로 용산에 있는 국립중앙박물관이다.

◆세계적 규모의 박물관

지하철 4호선과 중앙선이 만나는 이촌역 2번 출구 또는 '박물관 나들길'이라는 이름의 지하보도를 이용하면 국립중앙박물관을 쉽게 찾아갈 수 있다. 용산가족공원과 함께 웅장하면서도 우아하게 서있는 건물이 인상적이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부지 면적 30만7227㎡에 연건평도 13만4270㎡에 달하는 세계적인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전시 면적만 해도 2만6781㎡가 될 정도로 어마어마하다. 전시물을 관람하려면 반나절은 족히 걸릴 정도다.

3층으로 된 박물관은 총 6개 상설전시관에 1만2044점의 유물이 전시돼 있다. 전시물은 외부 전시 일정 및 유물의 보존 상태를 위해 주기적으로 교체하고 있으다. 1층부터 3층까지 차례차례 전시물을 보는 것이 가장 쉬운 관람 방법이다. 그러나 전시물의 숫자도 방대한 만큼 원하는 전시관만 골라서 보는 것도 좋은 선택이다.

청자 양각 대나무 마디 무늬 주전자.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 청자 양각 대나무 마디 무늬 주전자./국립중앙박물관 제공

◆ 고대부터 근대까지 한자리에

1층은 우리나라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선사·고대관'과 '중·근세관'으로 구성돼있다. '선사·고대관'에서는 가정 먼저 관람객을 맞이하는 것은 구석기의 돌도끼와 신석기의 토기, 그리고 청동기 시대의 청동거울과 동검 등 고대 유물들이다. 이어 고조선을 시작으로 우리나라의 역사가 눈앞에 펼쳐진다. 삼국시대 이전의 부여와 삼한, 그리고 가야와 발해 등 우리나라의 고대사를 세밀하게 분류해 전시해놓은 점이 인상적이다.

'중·근세관'에서는 사극으로 친숙한 고려와 조선 시대의 역사를 만날 수 있다. 불교문화가 융성했던 고려 시대의 왕실 문화와 서민들의 삶, 그리고 대외 교역의 흔적들이 역사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조선의 유물도 다채롭다. 세종 때 만들어진 훈민정음과 각종 발명품, 영조와 정조 때 펼친 탕평책의 흔적들, 그리고 서민들의 문화가 깃든 유적들이 곳곳에 전시돼 있다. 척화비 등 혼란스러웠던 근대 초기를 엿볼 수 있는 전시물도 함께 만날 수 있다.

◆ 개인 소장품, 그리고 서화

2층은 '기증관'과 '서화관'으로 구성돼 있다. '기증관'은 국내외에서 기증해온 유물 1400여점을 모아놓은 곳이다. 기와, 백자, 목칠공예 등 비교적 소박하면서도 과거의 역사와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유물들이 전시돼 있다. 다만 역사의 흐름을 따라 관람할 수 있는 1층과 달리 '기증관'은 기증자에 따라 전시물의 성격도 달라 다소 밋밋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서화관'은 이름처럼 그림을 중심으로 한 전시실이다. 퇴계 이황, 추사 김정희의 서예와 겸재 정선, 단원 김홍도 등의 그림, 그리고 불교 회화 등의 작품이 전시돼 있다. 선과 색채로 발휘된 한국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다.

금동반가사유상.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 금동반가사유상./국립중앙박물관 제공

◆ 아시아 문화, 그리고 조각·공예

3층에서는 보다 다채로운 전시를 만날 수 있다. '아시아관'에서는 아시아 문화의 공통성과 다양성을 이해할 수 있는 전시물이 관람객을 기다린다. 중국, 일본은 물론 인도, 동남아시아, 중앙아시아 등의 이색적인 전시물을 통해 아시아의 역사와 문화를 엿볼 수 있다. 해외 교역의 흔적을 엿볼 수 있는 실크로드와 신안해저 문화제 등도 만날 수 있다.

'조각·공예관'에는 거대한 불상부터 백자, 청자, 분청사기 등 다양한 조각과 공예 전시물이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빼놓을 수 없는 유물 중 하나인 금동반가사유상이 있는 곳도 바로 여기다. 역사책에서 만난 유물들이 곳곳에 있는 만큼 국립중앙박물관의 전시실 중 가장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 곳곳에 휴식공간…공원 산책도

국립중앙박물관은 방대한 규모에 걸맞게 곳곳에 휴식공간을 마련해 놓고 있다. 하루 만에 모든 전시물을 다 보겠다는 생각은 버리고 틈틈이 휴식을 취하며 전시물을 보는 것이 좋다. 휴식공간을 통해 주변 경관을 구경할 수 있다는 점도 국립중앙박물관의 숨겨진 매력 중 하나다.

꼭 박물관을 보기 위해 이곳을 찾을 필요는 없다. 근처에 있는 용산가족공원은 봄나들이 명소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아이들과 함께라면 박물관과 함께 있는 어린이박물관과 국립한글박물관 등도 가볼만 하다. 과거·현재·미래가 함께 만나는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늘 새로운 즐거움을 찾을 수 있다.

국립중앙박물관 전경.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 국립중앙박물관 전경./국립중앙박물관 제공

◆ 국립중앙박물관 (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 관람시간: 화·목·금요일 오전 9시~오후 6시, 수·토요일 오전 9시~오후 9시, 일요일 오전 9시~오후 7시 (1월1일, 매주 월요일, 국립박물관이 지정한 날 휴관)

- 관람료: 상설전시 무료, 기획전시 유료

- 찾아가는 길: 4호선·이촌역 하차 후 2번 출구 또는 박물관 나들길(지하보도) 이용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