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3·4호선 충무로역 - 남산의 옛 정취를 찾아,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지하철은 문화를 싣고] 3·4호선 충무로역 - 남산의 옛 정취를 찾아, 남산골한옥마을

최종수정 : 2016-02-16 03:00:00
남산골한옥마을 전경. 남산골한옥마을 제공
▲ 남산골한옥마을 전경./남산골한옥마을 제공

흔히 한국은 산이 많다고 말한다. 서울 같은 대도시에도 곳곳에 많은 산이 있는 것을 보면 틀린 말은 아닌 것 같다. 그중에서도 남산은 서울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서울의 상징과도 같은 곳이다. 외국인에게도 친숙한 서울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다.

남산을 즐기는 방법은 다양하다. 순환버스와 케이블카, 자전거 등 다양한 교통 수단으로 남산을 찾을 수 있다. 산책로도 잘 정비돼 있어 누구나 손쉽게 남산을 찾아갈 수 있다. 남대문시장과 명동, 이태원 등 주변에 즐길 거리와 볼거리도 다양하다. 그중에서 빼놓을 수 없는 명소가 바로 남산골한옥마을(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34길 28)이다.

남산골한옥마을은 지하철 3호선과 4호선이 만나는 충무로역 인근에 있다. 충무로역 3번 출구와 4번 출구로 나와 5분 정도 걸어가면 쉽게 찾을 수 있다. 이곳은 과거 수도방위사령부 부지로 군사보호구역이었다. 1989년 남산 제모습찾기 사업에 따라 서울시가 부지를 인수해 군사보호구역에서 해제됐고, 이후 서울에 있는 한옥 건물 5채를 이전, 복원해 1998년 지금의 남산골한옥마을로 개장하게 됐다.

입구를 들어서면 가장 먼저 우뚝 솟은 남산과 그 밑으로 펼쳐진 정원의 풍경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도심 한 가운데 조용히 숨어 있는 자연의 풍경이 시끄러운 도시의 고단함을 잊게 만든다. 야트막한 경사를 조금만 더 걸어올라가면 5채의 한옥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한옥마을을 만날 수 있다. 여기에 있는 한옥은 서울 곳곳에 있던 전통가옥을 이전해 복원한 것들이다. 집의 규모와 당시 살았던 이들의 신분에 걸맞은 가구들을 배치에 과거 조상들의 생활 모습을 느낄 수 있게끔 구성돼 있다.

남산골한옥마을. 손진영 기자 son
▲ 남산골한옥마을./손진영 기자 son@
남산골한옥마을. 손진영 기자 son
▲ 남산골한옥마을./손진영 기자 son@

서울의 또 다른 한옥마을인 북촌한옥마을이 1930년대 전후에 만들어진 한옥 중심이라면 이곳 남산골한옥마을은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초반에 지어진 한옥을 모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옹기종기 모여 있는 한옥들을 찬찬히 구경하다 보면 마치 사극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 다만 사전 정보 없이 이곳을 찾는다면 비슷비슷하게 생긴 건물들의 모습에 큰 즐거움을 느끼지 못할 수도 있다. 이를 위해 남산골한옥마을은 매일 4번 문화유산 해설사와 함께 하는 전통문화유산해설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각 집에 얽힌 이야기를 듣다 보면 마치 조선시대로 시간여행을 한 것 같은 경험을 할 수 있다.

남산골한옥마을의 가장 큰 특징은 다양한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이다. 한복입기·한글쓰기·한지접기 등 한국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한풍문화마실'과 전통예절·다례·전통놀이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전통예절학교' 등 상설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22일에는 정월대보름을 맞이해 다양한 세시풍속을 체험하는 '달빛불놀이, 정월대보름'을 개최한다. 2007년 설립된 한국 최초의 국악 전문 공연장인 국악당에서는 다음달부터 다양한 프로그램의 공연도 선보인다.

남산골한옥마을. 손진영 기자 son
▲ 남산골한옥마을./손진영 기자 son@
남산골한옥마을. 손진영 기자 son
▲ 남산골한옥마을./손진영 기자 son@

한옥에서 옛 정취를 가득 느꼈다면 다음은 전통정원으로 발길을 옮길 차례다. 남산골한옥마을이 들어서 있는 필동 지역은 예로부터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간직해 조선시대 선조들이 여름철 피서를 겸해 풍류 생활을 즐긴 곳이다. 또한 청학이 노닐었다고 해 청학동으로도 불리면서 삼청동, 인왕동, 쌍계동(지금의 이화동), 백운동과 함께 한양 5동으로 손꼽혔다. 전통정원은 이런 역사적인 의미에 맞춰 골짜기를 만들어 물을 흐르게 하고 정자를 짓고 나무를 심어 조선시대의 정취를 그대로 살렸다.

정원을 여유롭게 걷다 보면 어느 새 정원 안쪽에 있는 서울천년타임캡슐 광장과 만나게 된다. 이곳에는 1994년 11월 29일에 서울 정도(定都) 600년을 맞이해 서울의 모습과 시민들의 생활을 대표하는 문물 600점이 캡슐에 담겨 매장돼 있다. 타임캡슐은 서울 정도 1000년이 되는 2394년 11월 29일에 개봉될 예정이다. 옛 정취를 가득 담은 남산골한옥마을의 한 구석에 미래를 향한 기다림이 고이 묻혀져 있다니 새삼 묘한 기분이 든다. 거대하고 긴 역사의 흐름과 마주할 때 사람은 겸손해지기 마련이다. 그렇게 남산골한옥마을은 역사를 증명하는 곳으로 서울 도심 속에서 살아 숨쉬고 있다.

남산골한옥마을 내 서울천년타임캡슐 광장. 손진영 기자 son
▲ 남산골한옥마을 내 서울천년타임캡슐 광장./손진영 기자 son@

◆ 남산골한옥마을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34길 28)

찾아가는 길: 지하철 3·4호선 충무로역 3·4번 출구에서 도보 약 5분

관람시간: 오전 9시~오후 8시(11월~3월), 오전 9시~오후 9시(4월~10월), 매주 화요일 휴관

입장료: 무료 (일부 공연 및 체험 프로그램은 유료,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참고)

전통문화유산해설: 화요일을 제외한 매일 오전 10시30분, 오후 12시, 오후 2시, 오후 3시30분 네 차례 진행 (문의: 02-2264-4412)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