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원스톱 세탁공간…주부맘 흔든 '청주자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장르포] 원스톱 세탁공간…주부맘 흔든 '청주자이'

최종수정 : 2015-12-06 13:40:42

안방거실서 빨래 끝

4베이로 통풍·채광↑

청주자이 견본주택 방문객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 청주자이 견본주택 방문객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4일 오전 8시 서울 지하철 8호선 강동구청역에서 출발해 약 2시간을 달려 도착한 청주자이 견본주택. 초겨울 갑작스럽게 몰아친 한판에도 견본주택 앞은 입장을 기다리는 방문객으로 가득했고 아침 이른 시간임에도 떳다방(이동식 중개업소)까지 모습을 드러냈다. 주차장까지 들어가는 데만 20분이 넘게 소요될 정도로 거북이걸음 행렬이 이어졌다. 그나마 도착한 주차장은 이미 만석이었다. 방문객 대부분은 청주를 비롯한 충청권역의 직장인부터 신혼부부, 학부모, 은퇴를 앞둔 베이비붐 세대 등이었다. 이들은 입장을 기다리며 추위로 언 몸을 녹이기 위해 어묵을 먹거나 커피를 연신 홀짝이며 손에 입김을 불어넣고 있었다. 청주에 공급되는 첫 1군 브랜드 아파트인 데다 분양권 전매제한(주택을 취득할 수 있는 권리를 사고파는 것)이 풀린 단지라 지역민의 관심이 그 어느때보다 높았다. 분양가도 879만원선으로 비교적 저렴하다. 하루 전날인 3일 열린 사업설명회에는 부동산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했으며 견본주택 개관 후 주말 3일간 약 3만명이 다녀갔다.

조상대 청주자이 분양소장은 "청주 방서지구는 두 개의 천을 끼고 있는 쾌적한 환경부터 교통, 교육, 생활인프라까지 고루 갖춰 주거선호도가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며 "더불어 청주자이는 청주에 들어서는 첫 자이 브랜드로 수요자의 기대감이 크며 도시개발사업으로 공급돼 분양권 전매제한이 없는 점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단지는 월운천과 무심천을 둘러싼 수변 아파트로 뷰(View)가 좋다. 일반 아파트는 마치 성냥갑을 모아 놓은 듯 오밀조밀 늘어선 아파트 단지에서 거실 커튼을 젖히면 앞동 뒷면이 보이기 일쑤다. 하지만 청주자이는 집안에서 자연을 감상하는 동시에 하천변에 조성된 운동·휴게시설도 이용할 수 있다.

단지 내에서도 조망이 특히 좋은 타입은 일출과 일몰을 모두 볼 수 있는 B타입이다. 타워형 구조라 외관이 화려하고 예쁘다. 101동, 106동, 111동, 112동, 113동은 월운천을 바라볼 수 있고 115동과 116동은 무심천 조망이 가능하다.

견본주택 2층에서는 한 편에서 경품 이벤트가 진행돼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방문객이 많았다. 방문객을 위해 공개된 유니트는 전용면적 59㎡A, 84㎡A, 84㎡B, 101㎡ 등 네 가지 타입이었다. 각 타입의 공통된 특징은 빨래를 하고 그 자리에서 건조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원스톱 세탁공간이 들어서며 강판은 흠집이 상대적으로 덜 나는 강마루 소재가 적용된다는 점이었다. 각 세대의 천정고는 2.3m이지만 우물천정을 포함하면 2.42m로 개방감 있게 느껴진다. 이외에도 남향 위주의 단지 배치와 맞통풍이 가능한 4베이 구조로 통풍과 채광이 좋다.

방문객들이 견본주택 내부를 둘러보며 분양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 방문객들이 견본주택 내부를 둘러보며 분양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전용 59㎡A는 안방에 원스톱 세탁공간이 마련됐으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1층까지 내려갈 수 있는 하향식 피난구용 내림식 사다리가 설치된다. 전용 84㎡B는 거실에 원스톱 세탁공간이 설치되며 안방에는 발코니 공간 따로 설치돼 공간 활용도가 높았다.

전용 101㎡는 넓은 평형대로 설계된만큼 입구부터 시원시원한 공간 구조가 눈에 들어왔다. 방문객들이 두줄로 다녀도 될 정도로 내부 공간은 여유롭게 설계됐다.

청주시 용암동에 거주하는 신모씨(47세)는 "GS건설의 브랜드 아파트가 청주에 처음 공급된다는 얘기를 듣고 직접 방문하게 됐다"며 "브랜드에 걸맞은 평면과 편의시설이 가까운 점이 마음에 들어 청약을 넣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청주시 분평동에 거주하는 최모씨(55세)는 "현재 살고 있는 아파트가 오래돼서 새 아파트를 분양한다는 소식에 방문했다"며 "특히 자이라는 브랜드 아파트라는 점에서 눈여겨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