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비와도 식지 않는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계약 열풍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장르포] 비와도 식지 않는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계약 열풍

최종수정 : 2015-11-17 11:07:15

계약 첫 날 6천명 방문…견본주택 연장 운영돼

동탄2 전셋값 수준 분양가+개발호재 기대감↑

청약 및 계약 코너가 방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 청약 및 계약 코너가 방문객들로 붐비고 있다.

#1. 서울에서 온 남모씨(52)는 은퇴를 앞두고 한숲시티에 관심을 갖게 됐다. 공기가 좋고 조경시설이 잘 갖춰진 데다 향후 교통여건까지 완비되면 이런 가격의 아파트는 보기 어려울 것 같다고 생각한 남씨는 1순위 통장을 사용해 청약을 접수한 결과 마지막 3군에서 6블록에 당첨됐다.

#2. 경기도 안산에서 왔다는 주부 이모씨(34)는 이사갈 집을 알아보던 중 용인 한숲시티가 평당 790만원에 분양된다는 소식을 들었다. 안산은 새 아파트를 분양받으려면 3.3㎡당 1200만원선인데 분양가가 이보다 저렴한 대단지에 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있는 것에 솔깃했다. 중학교 자녀가 한 명 있어 전용면적 59㎡에 1순위 통장을 사용해 계약에 성공했다.

지난 16일 오후 3시에 찾은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계약 현장. 대림산업이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남사면에 6800가구를 일괄 공급하는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에 대한 수요층의 관심은 뜨거웠다. 남사면 완장리 858-1번지에 위치해 있는 견본주택에는 비가 오는 날씨에도 어린아이의 손을 잡고 온 주부부터 임산부, 젊은 부부와 노부부 등 계약을 하러 온 사람, 상담사와 도우미 등으로 장사진을 이뤘다.

현장 관계자로부터 계약 대기시간이 2시간은 기본이었다는 말을 듣고 방문객의 확고한 내집마련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 견본주택 운영 마감 시간인 오후 6시가 넘어서까지도 입장이 이어졌다. 이날 하루 기준으로 방문객은 6000명에 달했다. 통상 2~3명이 함께 견본주택을 찾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적어도 2000여명 이상이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추정된다.

견본주택 내 150곳의 상담 부스에서는 계약서를 쓰고 서류를 검토하고 도장을 찍는 등 계약 절차가 진행되고 있었다.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흥행 요소로는 저렴한 분양가가 꼽힌다. 3.3㎡당 799만원에 공급되는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는 전용면적 44㎡가 1억4000만원, 59㎡가 1억9000만원대다. 10년 전 경기도 평균 분양가 수준이다. 전용 84㎡의 경우 평균 2억7700만원, 97㎡도 3억2000만원선이다. 인근 동탄2신도시 평균 분양가보다 3.3㎡당 300만~400만원 저렴하다.

이 때문에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5일까지 청약 접수가 실시된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에는 6658가구 모집에(특별공급 제외) 1만3058건이 접수되며 평균경쟁률 2대 1, 최고경쟁률 126대 1을 기록, 전 주택형이 마감됐다. 연내 완판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에 용인 한숲시티만의 상품 설계와 부대 시설이 좋은 점도 흥행에 한 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단지에는 교육, 상가, 커뮤니티시설, 조경, 스트리트몰을 비롯해 도서관, 체육관, 수영장 등과 같은 축구장 15배 크기의 6개 테마파크가 들어선다.

대림산업은 당첨자의 편의를 위해 견본주택을 연장 운영한다. 기존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했지만 오후 6시 이후에 방문해도 계약이 진행될 수 있게 했다.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는 전용면적별로 ▲44㎡ 686가구 ▲59㎡ 1470가구 ▲65㎡ 150가구 ▲84㎡ 3752가구 ▲90㎡ 407가구 ▲97㎡ 236가구 ▲103㎡ 24가구로 구성된다. 특화설계가 적용되는 나머지 75가구는 내년 3월 공급될 예정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