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차세대 항공기 100대 도입…약 13조원 규모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대한항공, 차세대 항공기 100대 도입…약 13조원 규모

최종수정 : 2015-06-16 23:00:00
국내 항공 사상 최대 규모, 제 2의 도약 발판 마련

대한항공, 차세대 항공기 100대 도입…약 13조원 규모

[메트로신문 양소리 기자] 대한항공은 16일 오후(현지시간) 파리에어쇼 현장에서 차세대 항공기 100대를 도입한다.

대한항공 측은 파리에어쇼 현장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칼 대표이사와 레이 코너 보잉사 상용기 부문 최고경영자, 파브리스 브레지에 에어버스 최고경영자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총 100대 규모의 차세대 항공기를 도입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대한항공은 보잉737MAX-8 기종을 총 50대(확정구매 30대, 옵션구매 20대), 에어버스321NEO 기종을 총 50대(확정구매 30대, 옵션구매 20대) 등 들여온다. B777-300ER 2대도 추가로 도입하기로 했다.

프랫앤휘트니(Pratt & Whitney)사와 이번에 도입하는 에어버스 항공기에 장착할 엔진(PW1100G-JM)의 구매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번 항공기 도입은 국내 항공업계 사상 최대 규모다. 대한항공은 이번 항공기 도입에 공시가 기준으로 122.3억불(약 13조원)을 투자했다.

항공기는 2019년부터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도입된다. 현재 보유 중인 B737NG 기종을 대체하고 항공 수요 증가에 대응할 것으로 예측된다.

대한항공이 도입하는 B737MAX-8은 최신 엔진(CFM International LEAP-1B)과 기존 날개보다 1.8% 연료를 더 절감할 수 있는 새로운 윙렛(Wing-let) 등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기존 동급 항공기들보다 20% 이상 연료를 절감할 수 있다. 좌석당 운항비용도 8% 줄일 수 있다.

A321NEO 역시 기존 동급 항공기들보다 15% 이상 연료를 절감하는 동시에 탄소를 저감한다. 정비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항공은 이번에 도입을 결정한 두 기종뿐만 아니라 순차적으로 도입될 B747-8i, B787-9 등 항공기를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측은 "기령이 오래된 항공기들을 매각해 기단을 현대화해 세계 항공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 항공사로 자리매김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 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