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월드IT쇼 전시관 둘러보니, SKT '다채로움'·KT '밋밋'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포]월드IT쇼 전시관 둘러보니, SKT '다채로움'·KT '밋밋' 대조적

최종수정 : 2015-05-27 16:26:20
SKT 'IoT 생활 플랫폼' vs KT '기가토피아'
최양희 미래창조과확부장관 우측 두번째 월드IT쇼 행사 관계자들과 27일 오전 KT 전시관에서 5G 기술을 의미하는 손짓을 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T제공
▲ 최양희 미래창조과확부장관(우측 두번째) 월드IT쇼 행사 관계자들과 27일 오전 KT 전시관에서 '5G' 기술을 의미하는 손짓을 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KT제공

국내를 대표하는 이동통신사 SK텔레콤과 KT의 미래 청사진은 각각 'IoT 생활 플랫폼'과 '기가토피아'로 요약된다. 이는 두 회사 최고경영자(CEO)들의 경영철학이기도 하다.

IoT 생활 플랫폼은 통신 기반의 혁신적 플랫폼으로 집·거리 등 일상 생활에 통합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미래상을 뜻한다. 기가토피아는 5G 중심 미래 기술을 적용한 모든 사물이 연결된 세상을 말한다.

SK텔레콤과 KT는 27일 미래창조과학부 주최로 개막된 '월드IT쇼 2015' 현장에서도 각자의 비전을 알리는 데 여념이 없었다.

월드IT쇼가 열리는 서울 강남구 코엑스 C홀로 들어서니 819㎡ 규모의 SK텔레콤 전시관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SK텔레콤은 이 곳에서 '미래를 이어주는 다리'를 주제로 5G 시대를 선도하는 네트워크 기술과 사물인터넷을 접목시킨 플랫폼, 신기술들을 전시하고 있었다.

SK텔레콤 전시관에서 5G 경찰 로봇이 통제요원의 수신호를 따라 인사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 SK텔레콤 전시관에서 5G 경찰 로봇이 통제요원의 수신호를 따라 인사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이번 전시회에서 전면에 내세운 핵심 미래 기술은 '5G 동일채널 양방향 전송' 기술이다. 전시관 입구에서는 이 기술을 적용한 로봇 경찰이 수신호로 차량을 정리하는 상황을 시연하고 있었다. 로봇 경찰은 최대 7.5Gbps의 속도를 낼 수 있는 5G 기술이 적용됐다.

일상 생활 체험 부스에서는 다양한 상황 속에서 혁신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집, 거리, 상점, 야외활동 등에서 ICT플랫폼이 가져올 편리한 미래 생활상을 보여줬다.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기기를 제어하는 '스마트홈', 와이파이로 연결해 고음질을 내는 'UO 오디오 링키지', CCTV 영상을 저장·분석하는 '비디오 클라우드' 솔루션도 선보인다. 초소형 프로젝터 'UO 스마트빔 레이저' 등 4가지 상품을 처음 공개했다.

KT 전시요원들이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업체인 이리언스 의 홍채인식 결제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KT제공
▲ KT 전시요원들이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업체인 '이리언스'의 홍채인식 결제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KT제공

SK텔레콤 부스를 지나 전시장 안쪽으로 들어가면 KT 전시관이 나왔다. 관람객들은 하나 같이 KT의 전시관이 너무 SK텔레콤 부스와 대조적이고 관람객이 보기에도 엉성해 보인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나름 쉽고 재미있게 5G 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야구장 컨셉으로 부스를 단장한 것이 특징이지만 고객들은 별로 호응하지 않았다. SK텔레콤의 5G 경찰 로봇 등 보다 흥미가 없다는 것이 관람객들의 반응이었다.

관람객 김영식(가명)씨는 "바로 옆 SK텔레콤의 전시관에서 발랄하고 다채롭게 준비됐다는 느낌을 받았던 것과 달리 KT에서는 밋밋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며 "획기적인 것이 없어 보여 아쉽다"고 말했다.

KT는 이곳에서 '모든 사물이 연결된 5G 세상, 기가토피아' 미래를 보여준다고 홍보했다. 내부는 '출입솔루션', '차세대 통신(5G)', '사물인터넷', '기가토피아' 등 총 4개의 존으로 구성됐다.

'WIS 2015'에서 KT가 선보일 기가토피아는 '출입 솔루션'존을 통해 부스에 입장하면서 시작됐다. KT야구단의 공식 어플리케이션인 'WIZZAP' 서비스와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의 근거리 무선통신(NFC)기술이 적용된 게이트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출입자 수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진행 방향을 추적해 시간대별 분포, 체류 고객 수, 평균 체류 시간 등의 정보를 신속하게 분석하는 '3D 피플 카운팅' 기술도 선보였다. 이 기술은 3D 센서와 객체검출 방식을 이용해 기존의 기술보다 훨씬 정확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차세대 통신(5G)'존에서는 차세대 5G 기술을 선보였다. 와이파이와 LTE를 병합해 기존 LTE 보다 4배 빠른 1Gbps급 속도를 제공하는 이종망 융합 기술로 KT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기가패스'를 비롯해 5G의 핵심 기술인 '밀리미터파' '매시브 마이모' 등을 소개했다.

사물인터넷(IoT)'존은 KT가 판교에 개소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 입주해 있는 기업들의 아이템을 활용해 관람객들이 마치 야구장 내 펍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공간에서 다양한 신기술들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꾸몄다.

주요 전시 품목은 단말기에 눈을 갖다 대면 사전에 등록된 이용자의 홍체 정보를 인식해 실물 신용카드 없이도 빠르고 안전하게 결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홍체인식 결제 솔루션'과 소파에 앉아 손가락을 가리키는 것만으로 TV, 조명, 실내 온도 등을 자유롭게 제어할 수 있는 원격 사물제어 솔루션인 '브이터치 솔루션' 등이다.

'기가토피아'존에서는 전국에 진행 중인 기가아일랜드 프로젝트를 통해 KT가 궁극적으로 이루고자 하는 미래상을 제시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