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통장 1순위 가입자 수 '1000만명 돌파'…이유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청약통장 1순위 가입자 수 '1000만명 돌파'…이유는?

최종수정 : 2015-04-19 15:08:25

전국의 청약통장 1순위 가입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1000만명을 돌파했다.

19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청약통장 1순위 가입자 수는 총 1019만980명으로 지난달(991만4229명)과 비교하면 27만6751명 증가했다. 청약통장 1순위 가입자 수가 1000만명을 넘어선 것은 1977년 청약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이다.

2순위 가입자 수(803만4607명)를 합한 전체 청약통장 가입자 수 역시 지난달보다 28만1336명 늘어난 1822만5587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장별로는 주택청약종합저축의 총 가입자 수가 전체의 86.6%인 1577만9천300명에 달했다. 청약예금 가입자(131만3277명), 청약저축(81만6057명), 청약부금(31만6440명) 순이다.

이처럼 청약통장 가입자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는 것은 청약 1순위 자격 요건이 대폭 완화된 데 기인한다. 정부는 지난해 9월 1일 청약제도 개편을 발표하고 올해 2월 27일부터 청약 1·2순위를 1순위로 통합했다. 수도권 청약 1순위 자격은 종전 통장가입 후 2년에서 1년으로, 2순위 자격은 1년에서 6개월로 단축했다.

건설사들이 올해 앞다퉈 분양물량을 쏟아내면서 내 집 마련 기회가 많아진 것도 청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도 하나의 원인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청약통장의 금리도 추가로 인하됐지만 여전히 시중은행의 일반 예금 금리보다는 높다"며 "청약자격도 완화된 상태여서 통장 가입자가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주택경기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인기 아파트의 청약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