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담화, 의미 없다”…세월호 합동 추모식 취소(종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박대통령 담화, 의미 없다”…세월호 합동 추모식 취소(종합)

최종수정 : 2015-04-16 16:21:14

4.16가족협의회 등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과 세월호참사국민대책회의 등 4.16연대 관계자들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앞두고 정부 입장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4.16가족협의회 등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과 세월호참사국민대책회의 등 4.16연대 관계자들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앞두고 정부 입장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세월호 4·16 가족협의회가 세월호 참사 1주년 합동추모식을 취소했다.

16일 오전 박대통령은 진도 팽목항을 방문해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다. 그러나 그동안 세월호 연대 관계자들이 요구한 '세월호 진상규명과 특별법 폐지'에 관한 정확한 언급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

이에 가족협의회는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이날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던 세월호 참사 1주년 합동추모식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날 추모식에는 희생자 가족과 종교계 대표, 시민 사회단체, 학생 등 5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팽목항을 방문한 대통령의 담화내용 전문을 받아봤는데 하나마나 한 이야기"라며 "정부는 시행령안을 폐기하고 온전한 선체 인양에 대한 약속을 하라"고 촉구했다.

가족들은 이날 합동 추모식은 취소하지만 분향소를 찾는 조문객들은 계속 받겠다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