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챔피언십 1R 노란리본 달고 나선 한국 선수들 상위권 점령…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롯데챔피언십 1R 노란리본 달고 나선 한국 선수들 상위권 점령…김인경 선두

최종수정 : 2015-04-16 15:34:48

16일 미국 하와이에서 개막한 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에 나선 김효주가 모자에 노란리본을 달고 티샷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16일 미국 하와이에서 개막한 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에 나선 김효주가 모자에 노란리본을 달고 티샷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김인경(27·한화)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에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김인경은 16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오아후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6383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8개를 낚아 7언더파 65타를 쳤다.

2010년 11월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에서 LPGA 투어 세 번째 우승을 차지한 뒤 번번이 정상 문턱에서 돌아섰던 김인경은 단독 선두로 나서 4년 5개월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공동 2위도 한국 선수들 차지였다. 최나연(28·SK텔레콤)과 김세영(22·미래에셋),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5언더파 67타를 쳐 단독 선두에 2타 뒤진 2위 그룹을 형성했다.

제니 신(23·한화)도 4언더파 68타로 5위에 올라 리더보드 상단을 한국 선수들의 이름으로 채웠다.

파운더스컵 우승자 김효주(20·롯데)는 버디 4개에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쳐 이미림(25·NH투자증권)과 함께 공동 6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재미동포 미셸 위(26)는 2언더파 70타를 쳐 공동 15위다.

한편 이날 김효주, 김세영 등 일부 한국 선수들은 세월호 참사 1주년을 기리기 위해 모자에 노란 리본을 달고 경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