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물티슈, 이렇게 만들어 집니다"…호수의 나라 '수오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포] "물티슈, 이렇게 만들어 집니다"…호수의 나라 '수오미' 제조 공장 공개

최종수정 : 2014-12-14 16:49:24
혼섬 작업 중인 공장 직원 호수의 나라 수오미 제공
▲ 혼섬 작업 중인 공장 직원/호수의 나라 수오미 제공

"국내에서 이 정도 규모의 물티슈용 원단을 생산하는 공장은 드물어요."

지난 11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옥산면에 위치한 백산린텍스의 오창공장을 찾았다. 이곳은 물티슈 전문 업체 호수의 나라 수오미의 협력사이자 제품에 사용되는 원단을 생산하는 공장이다. 수오미 측은 유한킴벌리를 제외하고 국내에서 원단을 생산하는 업체는 수오미가 유일하다고 설명했다. 대부분의 업체는 중국에서 생산한 원단을 들여온다는 것이다.

섬유를 섞고 이것을 얽기 설기 엮어 납작하게 눌러 건조하는 과정을 거치면 원단이 만들어진다. 단순한 공정이었지만 압착에 필요한 물을 뿌려주는 노즐, 자동으로 비율을 맞추는 저울 등 설비는 까다로웠다.

가운을 입고 모자를 쓰고 공장 내부에 들어서자 기계가 돌아가는 소음이 귀를 울렸다. 수오미 제품을 생산하는 라인을 이들은 '3부 1라인'이라고 불렀다. 해당 라인에서는 전 제품의 70∼80%가 생산되고 있으며 면적은 2000평 정도다. 월 최대 생산량은 600톤 정도인데 1팩에 150g인 '순둥이 베이직'을 기준으로 500만 팩 가량을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핀셋으로 이물질을 제거하고 있다 사진 김수정
▲ 핀셋으로 이물질을 제거하고 있다/사진 김수정

가장 먼저 보이는 것은 아직 가공 직전의 레이온과 면 등 부직포를 만드는 섬유들이 쌓여있었고 이것을 조금씩 찢어 직원 두 명이 기계 안으로 집어넣고 있었다. 혼타면 공정으로 다양한 종류의 섬유를 찢어 넣으면 말트로믹스라는 설비가 자동으로 섬유를 혼합한다. 눈에 띄는 점은 공정마다 많은 직원이 배치돼 있지 않다는 점이었다.

최창식 공장장은 "섬유를 찢어 넣는 것 외에는 대체로 자동화 시스템이기 때문에 중간에 1∼2명씩 배치해 검수를 하는 것 외에는 인력이 필요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혼방 과정이 끝나면 납작하게 원단을 누르기 바로 직전 단계인 카딩 공정을 거친다. 일정 두께의 섬유층을 솜처럼 만드는 카딩 과정을 거쳐 카드웹을 만드는 공정이다. 이 카드웹을 납작하게 눌러주는 과정에는 물이 동원됐다. 작은 구멍에서 뿌려지는 물로 압착을 해주는 것이 눈길을 끌었다.

바싹 건조된 원단은 공장 직원의 꼼꼼한 검수를 거쳐야만 포장 단계로 넘어간다. 공정마다 금속검출기를 달고 이물질이 원단에 닿을 때마다 소리가 울리는데 몇 미터 지점에 이물질이 묻어 있었는지 종이에 표시해 주면 이것을 보고 직원이 핀셋으로 제거했다.

롤 형태로 말아 포장된 원단은 약 300평 규모의 창고에 보관했다가 1∼2일 내로 출고된다고 공장 관계자는 설명했다.

안전성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생산 공장을 공개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이 필요하다고 수오미 측은 강조했다.

수오미 관계자는 "물티슈 업계 중 생산 공장을 공개하는 업체는 많지 않다"며 "안전하게 만들어지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향후에는 공식 커뮤니티 회원을 대상으로 공장 투어를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