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SK텔레콤, 스마트 양식장으로 'ICT노믹스' 첫 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르포]SK텔레콤, 스마트 양식장으로 'ICT노믹스' 첫 발

최종수정 : 2014-08-31 16:00:16
SK텔레콤과 비디가 함께 개발한 스마트 장어 양식장의 센서 컨트롤러는 수조별 수온, 산소량, 수질을 한눈에 볼 수 있게 해준다. 해당 데이터는 사물인터넷 IoT 게이트웨이로 전송된다.
▲ SK텔레콤과 비디가 함께 개발한 스마트 장어 양식장의 센서 컨트롤러는 수조별 수온, 산소량, 수질을 한눈에 볼 수 있게 해준다. 해당 데이터는 사물인터넷(IoT) 게이트웨이로 전송된다.

"생활이 편리해진 것이 최대 장점이죠. 요즘 같으면 아무런 고민도 없어요."

전북 고창군에 위치한 한 민물장어 양식장. 29일 방문한 그곳은 다른 장어 양식장과 큰 차이가 있었다.

전국의 모든 장어 양식장이 상주 직원들의 수작업에 의존한 관리가 이뤄지지만 이곳은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효율적인 관리가 이뤄지고 있었다.

40개의 수조에서 60만 마리의 치어와 성어를 양식하는 이 시범양식장은 양식장 내에선 PC 모니터를 통해 외부에선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정준호(44) 삼양수산 사장은 "과거에는 직원들이 주기적(치어는 2시간, 성어는 4~5시간 간격)으로 장어양식장을 들어가 일일이 수조 상태를 점검해야 했는데 이제는 그런 수고를 덜었죠"라며 환하게 웃었다.

정 사장은 "과거엔 온수공급기, 산소공급기 등 장비 오작동으로 인한 집단 폐사 사고가 빈번히 발생했는데 이번 스마트 양식장 관리 시스템 도입으로 심적 부담감을 덜었다"면서 "덕분에 야간조 운영도 없어졌다"고 말했다.

삼양수산은 수조 1개당 1만 마리 가량의 장어를 고밀도 순환여과식으로 양식하고 있다. 고밀도 순환여과식은 면적과 용수가 많이 필요하지도 않는 장점이 있으나 물의 온도, 산소 공급 등 관리 기술이 까다롭다. 실제로 장어 양식에 있어서 온도나 산소 공급 등이 장어가 자라는데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특히 진동 등에 민감한 장어는 양식하는데 있어 보다 주의가 요구된다.

SK텔레콤의 장어 양식장 각 수조에 설치된 센서컨트롤러에서 전송된 정보는 사물인터넷 IoT 게이트웨이 사진 오른쪽 를 거쳐 PC, 스마트폰 등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 SK텔레콤의 장어 양식장 각 수조에 설치된 센서컨트롤러에서 전송된 정보는 사물인터넷(IoT) 게이트웨이(사진 오른쪽)를 거쳐 PC, 스마트폰 등으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어두운 곳을 좋아하는 습성 탓에 장어 양식장 내부도 어두웠다. 깜깜한 양식장 내부에서 진동에 민감한 장어에 영향을 끼치지 않기 위해 조심스레 발걸음을 옮겼다. 40여개의 수조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각 수조마다 설치된 센서 컨트롤러였다.

센서 컨트롤러에는 수조별 수온, 산소량, 수질 측정용 센서를 통해 수치 확인이 가능하도록 돼 있다. 이를 근거리무선통신 기술인 'SUN'을 통해 수조별 데이터를 모아 LTE 기반으로 IoT 플랫폼에 전송해 준다. 이로 인해 사용자는 PC나 스마트폰 등 다양한 기기를 통해 수조의 상태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문제가 발생할 경우에는 알람이나 경고메시지를 통해 즉시 알려준다.

SK텔레콤과 비디와 함께 개발한 이 시스템은 민물장어 양식장의 수조관리방식을 최신의 무선 센서 네트워크에 기반한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개선한 것이다. SK텔레콤으로써는 지난 5월 하성민 사장이 발표한 'ICT노믹스'의 첫 발을 뗀 것이다. ICT노믹스란 모든 사물과 인간이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디지털화된 산업들이 정보통신기술(ICT)을 바탕으로 융합·재편된 새로운 형태의 경제를 뜻한다. 이번 스마트 장어 양식장 구축 사업은 IoT와 전통산업간 융합을 통해 생산성 증대와 미래산업으로의 한단계 업그레이드를 이뤄낸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이 기술로 장어의 폐사량이 0%에 가까워지면서 양식장의 수익 증가도 기대된다. 지난해 연 매출 20억원대를 기록한 삼양수산은 장어 폐사량이 5~10% 가량 발생했지만 폐사량이 줄어든 만큼 수익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IoT 기반 스마트 양식장 관리 시스템을 내년 초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센서 고도화, 감시 기능 강화 등 작업을 거쳐 1차로 450여개의 국내 장어 양식장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과거 양식장 관리 시스템 사진 은 복잡한 구조에 큰 부피를 차지하고 있어 양식장을 관리하는데 불편함이 있지만 이번 스마트 양식장 관리 시스템은 간단한 장치 구축만으로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 과거 양식장 관리 시스템(사진)은 복잡한 구조에 큰 부피를 차지하고 있어 양식장을 관리하는데 불편함이 있지만 이번 스마트 양식장 관리 시스템은 간단한 장치 구축만으로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